다큐 '씨름, 분단을 넘어 세계를 잇다' 휴스턴 국제영화제 수상
상태바
다큐 '씨름, 분단을 넘어 세계를 잇다' 휴스턴 국제영화제 수상
  • 박상용 기자
  • 승인 2020.04.2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름, 분단을 넘어 세계를 잇다'.(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국제방송교류재단과 공동 제작한 '씨름' 특집 다큐멘터리 '씨름, 분단을 넘어 세계를 잇다'가 제53회 휴스턴 국제영화제 TV 스페셜 다큐멘터리 부문에서 금상(Gold Remi Award)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씨름, 분단을 넘어 세계를 잇다'는 2018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에 최초로 남북 공동 등재된 씨름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자 1·2부(각 30분)로 나눠 구성한 총 60분 분량의 다큐멘터리다.

1부에서는 씨름의 역사와 전승문화, 세계의 맨손경기와 씨름의 특징, 스포츠로 거듭난 현대 씨름 등 '민족의 씨름'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으며 2부에서는 남북한 씨름의 비교, 세시풍속·생활체육 등 공동체문화로서의 씨름, 세계로 진출한 한국씨름 등을 다루며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서 씨름'의 면모를 조명했다.

2019년에 제작된 이 영상물은 지난 12월 아리랑 TV(Korea&World)와 UN채널(UN본부 직원방송)을 통해 전 세계 105개국(1억4000만 수신가구)을 대상으로 방영됐다. 이어 이번 휴스턴 국제영화제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아 TV 스페셜 다큐멘터리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뉴욕TV 페스티벌, 캐나다 반프TV 페스티벌과 함께 북미 3대 국제 미디어 행사로 극영화, 드라마, 다큐멘터리, 만화영상, 실험영화 등을 대상으로 하는 세계적인 권위의 영화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