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 피해 예술인에 총 60억 지원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 피해 예술인에 총 60억 지원
  • 박상용 기자
  • 승인 2020.04.29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 청계천로에 위치한 서울문화재단 본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문화예술계를 지원하는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긴급지원사업>에 당초 계획인 45억원에서 15억4000만원의 추가 재원을 투입해 지원규모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번 지원사업의 예산은 총 60억4000만원, 선정 건수는 총 500건에서 330건이 늘어난 830건이 된다.

4월 6일(월) 서울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를 위해 총 45억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예술인(단체)·예술교육가·기획자 등에 5개 부문에 걸쳐 최소 50만원부터 최대 2000만원까지 500여건을 긴급 지원하는 공모사업을 발표했다.

그러나 지원사업 접수 마감일인 4월 20일(월)을 기준으로 당초 선정 규모인 500여건의 10배에 해당하는 4999건이 접수됐다. 5개 접수 부문 중 가장 많은 신청이 들어온 부문은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 공모(1770건)’이며, 장르별로는 연극 527건, 음악 431건, 시각 281건으로 관객과 대면해 창작활동이 이뤄지는 예술 장르의 접수가 높았다.

이번 공모 접수결과는 서울문화재단이 매년 진행하는 정기 공모사업 <2020년 예술창작지원사업>의 평균 선정률인 6.6:1(총 600건 선정에 3,936건 접수)과 비교해도 상당히 높은 수치를 보인다. 이는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문화예술계의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재단은 문화예술계가 심각한 위기에 처한 점을 재인식하고 당초 계획했던 사업을 조정해 더 많은 예술가에게 지원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추가재원을 확보해 선정규모를 늘리기로 했다. 추가재원 확보에 따라 기존의 500건에서 330건이 늘어난 830건의 예술인(단체)이 이번 긴급지원을 받게 됐다.

각 부문별 지원사업의 선정결과는 29일(수)부터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며 신청서 등을 제출받아 5월 11일(월)부터 선정자(단체)에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금을 배부할 예정이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추가 지원은 당초 계획했던 사업을 재조정함으로써 더 많은 예술가에게 지원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방법을 강구한 것”이라며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우리 재단은 각 사업 영역에서 예술생태계 고유의 기능이 유지되면서 변화된 예술생태계에 적응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