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모경 개인전 ‘밤의 숲’, 20일부터 26일까지 인사동 동덕아트갤러리서 개최
상태바
구모경 개인전 ‘밤의 숲’, 20일부터 26일까지 인사동 동덕아트갤러리서 개최
  • 강상훈 기자
  • 승인 2020.05.1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_73x53cm_한지,먹, 백토_2020

현대 수묵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하는 작품으로 주목받는 구모경 작가의 개인전 ‘밤의 숲(Forest of the Night)’이 5월 20일부터 26일까지 종로구 인사동에 위치한 동덕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산수(山水)를 주제로 작업해 온 작가에게 숲이란 친숙한 자연의 공간이자 동시에 삶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은밀한 내면의 공간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에서는 ‘밤’이라는 시공간 역시 ‘숲’의 성격을 띤다는 사유 아래 집(73x53cm_한지, 먹, 백토), 동화(73x53cm_한지, 먹, 백토) 등 수묵추상 작품 35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수묵을 표현하는 중요한 재료 중 하나인 필(筆)의 요소를 과감히 덜어냈다. 대신에 도시 일상 생활 속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투박한 금속 물건 등으로 하여금 붓을 대신토록 했다. 붓이 아닌 다른 요소들을 수묵의 세계로 초대하는 실험을 통해 수묵의 포용성을 강조한 셈이기도 하다.

때로 차갑고 무거운 금속 물질이 잠시 먹을 머금은 채 부드럽고 얇은 종이 위에 미끄러지면, 바로 그 순간 밤의 숲이 조용히 문을 열어 모습을 드러낸다. 이들 작품들로 200평이 넘는 대규모 전시 공간은 현실과 상상의 경계에 놓여 있는 밤의 숲으로 변신한다. 그리고 이와 동시에 물리적 어둠의 시간이 ‘밝은’ 사유의 시간, 꿈의 시간, 동화의 시간을 허락한다.

산수 정신의 현대적 해석으로 치유의 가치에 주목하는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불안과 위험을 느끼는 우리에게 새로운 시간을 준비할 수 있는 쉼과 치유의 시간을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구모경 작가는 지난해 11월 29일부터 12월 6일까지 일본 교토에 위치한 후소당(後素堂, kousodou) 갤러리에서 개인전 ‘談’을 열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