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공주 공산성' 역사관 30일 개관
상태바
세계유산 '공주 공산성' 역사관 30일 개관
  • 강상훈 기자
  • 승인 2020.07.29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 공산성 역사관 조감도.(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충남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2015년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공주 공산성의 정보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공산성 역사관을 오는 30일 개관한다.

공산성 역사관은 공주 공산성의 세계유산적인 가치와 역사, 문화, 관광 등에 대한 정보를 6개 공간(안내공간·휴게공간·전시실·디오라마관·영상관·체험실)에 담은 시설이다.

'안내공간'은 방문객이 55인치 무인안내기를 통해 세계유산 공산성에 대한 기본 정보를 얻는 공간이며 '휴게공간'은 다양한 백제문양을 활용해 꾸며진 공간으로 공산성 금서루의 조망과 더불어 안락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이다.

공산성 역사관 전시실.(문화재청 제공)© 뉴스1'전시실'은 세계유산 공산성과 관련된 기록과 지도, 축조와 구조, 발굴 과정, 출토 유물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담고 있는 공간이다. 이곳에선 백제 시대부터 현재까지의 공산성 변화상을 디지털 기법과 그림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디오라마관 '백제 웅진성'에선 공산성 내 왕궁지와 백제 왕궁 관련시설 유적을 3차원 입체(3D)로 복원하고 중요 유적지의 역사적인 사건을 대형 디오라마와 함께 영상으로 재현했다.

영상관 '판타지 오브 공산성'은 공산성과 관련된 유적과 유물을 엑스-파티클(기하학적 문양 등 이용해 영상 표현하는 방법) 기술로 구현해 장비 없이 환상적인 영상을 즐길 수 있는 복합 현실 영상관이다.

체험실 '나만의 공산이 색칠하기'는 직접 그린 그림을 3차원 입체 기술을 통해 백제 웅진성의 캐릭터들과 만나게 할 수 있는 체험장이다. 어린이들이 창의력과 표현력을 발휘할 수 있는 교육적이고 감성적인 공간이다.

 

 

 

공산성 역사관 전시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