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표 수집가·보청기 신부님' 최익철 신부 22일 선종…향년 97세
상태바
'우표 수집가·보청기 신부님' 최익철 신부 22일 선종…향년 97세
  • 박상용 기자
  • 승인 2020.08.2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최고령 사제이자 '우표 수집가'이자 '보청기 신부님'으로도 유명했던 최익철 베네딕토 신부가 22일 선종했다. 향년 98세.(서울대교구 제공)


천주교 서울대교구 최고령 사제이자 '우표 수집가'이자 '보청기 신부님'으로도 유명했던 최익철 베네딕토 신부가 22일 선종했다. 향년 97세.

24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지난 22일 세상을 떠난 고인의 장례미사가 이날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과 사제단의 공동 집전으로 봉헌됐다.

고인은 1923년 황해도 안악군에서 태어나 1950년 11월 사제품을 받고 황해도 사리원 본당 주임으로 임명됐지만, 6·25 전쟁으로 사목을 펼치지 못하고 부산 피난길에 올랐다. 그렇게 그는 '군종신부'라는 개념조차 없던 시절에 '무보수 촉탁 문관'이라는 신분으로 군종사목을 시작했다.

고인은 이후 1953년 성신고 교사로 재직했으며, 1955년부터 8년간 벨기에 루뱅대에서 수학한 후 1963년부터 이문동, 가회동 본당 주임, 여의도성모병원 원목, 금호동, 오류동, 해방촌, 세종로, 신천동, 명수대(현 흑석동), 마천동 본당 주임을 거쳐 1998년 원로사목 사제가 됐다.

 

 

 

 

 

최익철 신부의 장례미사가 24일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과 사제단의 공동 집전으로 봉헌됐다.(서울대교구 제공)© 뉴스1

 

 


성경, 성인, 교황 등 세계 각국의 가톨릭 관련 우표를 평생 수집한 그는 '우표로 보는 성인전' '우표로 보는 구세사' '우표로 보는 교황전' 등 관련 서적 50여권을 저술하기도 했다. 지난 5월 펴낸 1877쪽 분량의 '천주교 우표 도감'(가톨릭출판사)은 고인의 마지막 저서가 됐다.

또한 고인은 '보청기 신부님'으로도 유명했다. 어려서 청각장애로 사제 성소를 포기할 뻔했던 그는 우표 전시와 저서 판매 수익금을 모아 청각장애 어린이·청소년 수백 명에게 최신 보청기를 전달하기도 했다.

염수정 추기경은 장례미사 강론을 통해 "사제단의 맏형이셨던 최 신부님을 생각하면 항상 쾌활하고 소탈하셨던 모습이 떠오른다"며 "평생을 착한 목자로 모범을 보이신 최 신부님은 한국 교회와 후배 사제들에게 사랑의 큰 유산을 남기셨다"고 회상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 장례미사에는 교구 사제단과 유가족만 참석했다. 장지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용인공원묘원 내 성직자묘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