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빛의 과학, 문화재의 비밀을 밝히다' 온라인 선공개
상태바
국립중앙박물관 '빛의 과학, 문화재의 비밀을 밝히다' 온라인 선공개
  • 박규희 기자
  • 승인 2020.09.0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의 과학, 문화재의 비밀을 밝히다' 전시장 모습.(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이 특별전 '빛의 과학, 문화재의 비밀을 밝히다'의 영상 자료를 온라인으로 선공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첨단과학으로 밝혀낸 문화재의 숨겨진 비밀'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전시로, 코로나19로 인한 휴관으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이 전시는 박물관이 재개관하는 시점부터 11월15일까지 열릴 예정인 가운데, 박물관에서는 학생들과 문화재를 사랑하는 일반인들을 위해 특별전 영상자료를 공개했다.

영상자료에는 국보 제78호 금동반가사유상을 비롯해 교과서에서 소개된 문화재가 대거 포함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재개관될 때까지 특별전 관련 자료들을 온라인으로 지속해서 공개할 예정이다.

박물관 측은 이 영상이 온라인으로 수업하는 교사와 학생들에게 유익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물관 재개관 이후에는 전시장에서 국보 제91호 '기마인물형토기' 등 총 57건 67점을 실제로 만나볼 수 있다.

박물관 측은 "이번 특별전에서는 문화재 속에 담긴 중요한 정보를 자연과학의 측면에서 깊이 있게 들여다볼 수 있다"며 "우리 문화재를 과학적인 시선으로 분석하고 해석해 기존의 작품 감상으로 이뤄지는 전시와는 전혀 다르게 인식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