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작가 주호민 "시민 독재의 시대…그냥 죽이는 것, 재미있다고 더 패"
상태바
웹툰작가 주호민 "시민 독재의 시대…그냥 죽이는 것, 재미있다고 더 패"
  • 양수진 기자
  • 승인 2020.09.1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민 트위치 방송화면 갈무리


웹툰 작가 주호민이 최근 불거진 '기안84 사태'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그는 18일 새벽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며, 누리꾼들이 최근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묻자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주호민은 "최근 질이 낮고 보편적인 상식과 인권에서 벗어나는 만화들이 있었다"라고 설명을 시작했다.

그는 "만화는 무엇이든지 표현할 수 있지만 건드려서는 안되는 부분이 있는것도 사실이다"며 "선천적인 장애와 같은 것을 희화화 해서는 안된다"라고 했다.

본론으로 들어가 "웹툰 검열이 진짜 심해졌다" 라고 운을 뗀 주호민은 "과거에 검열을 국가에서 했다면, 지금은 시민과 독자가 한다"며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으로 이부분은 굉장히 문제가 크다. 큰일 났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일이 가능하게 된 배경에는 보통 '내 자신은 도덕적으로 우월하니까'라는 생각들 때문인데, 사실은 그렇지가 않다(우월하지 않다)"고 밝혔다.

주호민은 "그러한 자신이 갖고 있는 생각들을 더 넓히려고 할때 그 생각과 다른 사람이나 작품을 만나면 그들은 그것을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또 계몽하려고 한다. 그러면 확장 할 수가 없다"라고 주장을 이어갔다.

 

 

 

웹툰 작가 기안84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어 주호민은 "내 생각이 맞는 이유가 네가 미개해서가 아니고 내 생각과 같이 하면 이런 것들이 좋아진다를 보여줘야 한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러한 것들을 보여준 적이 없다. 그러니까 그냥 '너는 미개한 놈이야' 라는 식으로 가다보니 오히려 더 반발심이 생기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 "이런 현상은 더 심해지게 될 것이고, 지금은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무언가를 할 수가 없다. 힘겨운 시기에 만화를 그리고 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주호민은 "(어떠한 일이 생겼을때) 사과를 해도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죽이는 것이다. 재밌으니까 더 패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기안84는 네이버웹툰을 통해 공개한 '복학왕' 304회로 인해 여성 혐오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기안84는 논란이 된 웹툰 하단에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를 전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