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자·정회석씨,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 됐다
상태바
김영자·정회석씨,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 됐다
  • 장영석 기자
  • 승인 2020.09.2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심청가) 보유자로 인정된 김영자, 정회석.(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심청가) 보유자로 김영자(69)·정회석씨(57)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김영자, 정회석씨는 판소리(심청가)의 전승능력과 전승환경, 전수활동 기여도가 탁월한 점을 인정받아 지난 6월에 보유자로 인정 예고됐고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유자로 인정됐다.

판소리에는 심청가, 수궁가, 적벽가, 흥보가, 춘향가, 고법 등 6개 분야가 있는데, 심청가는 2017년 성창순 전 보유자 작고 이후 보유자가 부재한 상황이었다.

김영자씨는 8세부터 정권진 전 보유자(1927~1986)에게 심청가, 춘향가를 배우면서 판소리에 입문했고, 1987년 판소리(수궁가) 전수교육조교가 돼 전승활동에 힘써왔다.

정회석씨는 정재근-정응민-정권진으로 이어지는 판소리 명창 집안 출신(정권진 아들)으로 보성소리를 잘 구사하면서 현재까지 판소리 전승을 이어가고 있다. 보성소리는 정응민 명창이 여러 스승으로부터 배운 서편제, 동편제 소리를 집대성해 이룬 판소리 유파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판소리(심청가) 보유자 인정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오랫동안 판소리의 계승에 전념해 온 전승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전승 현장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