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톨릭 미술의 현재와 미래…서울가톨릭미술가회 50주년 기념전
상태바
한국가톨릭 미술의 현재와 미래…서울가톨릭미술가회 50주년 기념전
  • 장영석 기자
  • 승인 2020.10.0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톨릭미술가협회(회장 안병철, 담당 지영현 신부)는 오는 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중구 명동 갤러리1898에서 서울가톨릭미술가회 창립 50주년 기념 협회전 '하느님, 예술로써 찬미 받으소서'를 연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장르와 소재를 통해 한국가톨릭 미술의 현장을 새롭게 조명하며, 교회미술의 미래지향적 가치와 전망을 가늠하는 전시다. 전국 15개 교구 가톨릭미술가회 회원과 LA 남가주가톨릭미술가회 회원 399명이 참여한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일부 작품만 현장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공개되는 작품에는 한국미술계 원로인 고(故) 이순석, 고 김세중, 고 권순형, 김태, 최종태, 최의순 등 15명의 창립회원의 작품이 있다. 다른 회원 작품은 사진과 한국가톨릭미술가협회 홈페이지(개설 예정)에 온라인상으로 전시될 예정이다.

가톨릭 교회미술의 재정립, 질적 발전을 위해 서울가톨릭미술가회 50년사 발간 및 한국교회미술 연구 세미나도 추후 개최된다.

또한 7일 오후 3시 명동대성당에서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서울가톨릭미술가회 50주년 기념 전시 개막미사가 거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