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옥션, 국내 최초 무관객 비대면 경매 실시…"현장 대신 온라인 응찰"
상태바
케이옥션, 국내 최초 무관객 비대면 경매 실시…"현장 대신 온라인 응찰"
  • 장영석 기자
  • 승인 2020.10.1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옥션 라이브온 경매


케이옥션이 국내 최초로 무관객 비대면 실시간 경매를 실시한다.

미술품 경매사 케이옥션은 오는 20일 오후 3시 '라이브온 경매'(LiveOn Auction)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라이브온 경매는 기존의 현장 경매와 동일하게 경매사가 경매를 직접 진행하고 서면과 전화 응찰은 유지되지만, 고객이 현장에서 직접 경매에 참여하는 '현장 응찰'은 이뤄지지 않는다. 서면과 전화 응찰 이외의 고객은 모두 온라인으로 응찰해야 한다.

케이옥션에 따르면 지난 9월 경매에서 처음 도입한 온라인 실시간 응찰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안착함에 따라 라이브온 경매를 선보이게 됐다.

이번 라이브온 옥션에는 총 30점, 약 7억원의 작품이 출품됐다. 야요이 쿠사마의 'Lines'가 추정가 1억8000만원에서 3억3000만원으로 최고가에 나왔다.

뒤를 이어 이우환의 1993년작 '바람과 함께'가 1억5000만 원에서 2억5000만원, 1980년에 제작된 박서보의 '묘법 No. 101-80'이 5000만원에서 1억5000만원에 경매에 오를 예정이다.

또한 이건용, 전광영, 이배, 최영욱 등 국내 인기 작가의 작품과 앤디 워홀, 탐 웨슬만, 토마스 루프, 데미안 허스트, 랄프 플렉,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 타카시 무라카미 등 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 다니엘 아샴, 매드사키, 미스터 등 힙한 컨템포러리 작가들의 에디션 작품도 좋은 가격에 출품된다

라이브온 경매에 이어 오후 4시에는 프리미엄 온라인경매가 마감된다. 국내외 근현대 미술품, 한국화 및 고미술품, 주얼리, 명품, 악기 등 총 270점(약 28억원)이 출품되며, 그 중 미술품은 73점(5억원)이다.

특히 이번 프리미엄 온라인경매에는 '올해의 공예상'을 수상한 하지훈의 공예작품 20점이 경매에 함께 출품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