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맥 코리아와 함께 ‘예술작품 구입’ 공모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맥 코리아와 함께 ‘예술작품 구입’ 공모
  • 양수진 기자
  • 승인 2020.10.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 2020년 청년예술청 작품구매사업 포스터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 맥(M.A.C) 코리아가 ‘맥 비바글램 캠페인’ 모금액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부한 금액으로 예술작품을 구매하는 ‘2020년 청년예술청 작품구매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4월 코로나19로 전시 등이 취소되어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를 대상으로 진행한 맥 코리아의 사회공헌 캠페인 기부금으로 진행됐다. 기존에 공공기관이 추진한 지원사업이 예술작품의 창작·제작을 지원하는 과정으로 설계됐던 것과 달리, 민간기업의 재원을 통해 작품을 구입해 예술가가 수입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했다. 청년예술인의 활동이 이어질 수 있도록 작품의 판매를 통해 다른 창작을 이어갈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2020년 청년예술청 작품구매사업’을 통해 구입할 작품의 주제는 △경계를 허무는 유연하고 예술적인 실험 △연령, 인종, 젠더 등 다양성에 대한 존중과 공감을 다뤄야 한다. 이는 후원기업인 ‘맥 코리아’의 ‘맥 비바글램 캠페인’의 지향점과도 상통한다. 작품의 장르는 △시각예술 기반의 미디어·영상 △다원 및 융복합 기반의 미디어·영상 등이다. 또한 댄스필름·사운드 퍼포먼스 등 평소 판매 기회가 많지 않은 장르도 포함했다.

작품이 판매되길 희망하는 예술인은 11월 1일(일)까지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청으로 신청하면 된다. 작품을 최소 3건 이상 공개 발표한 대한민국 국적의 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된 작품 중 심사를 거쳐 작품당 최대 500만원 이내의 작품으로 총 20~30점을 구매할 예정이다. 해당 작품은 설치 방법 등을 고려해 청년예술청(서울 서대문구 경기대로 26-26) 내 LED 및 카페형 공유 오피스에서 시민에게 선보인다. 이번 구매사업을 진행하는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청은 청년예술인의 지속가능한 창작활동을 위해 새로운 실험과 도전을 중심으로 하는 공간으로 10월 말 문을 열 계획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공공기관의 예산활용에 대한 한계로 창작 과정에 대한 지원은 이뤄졌으나 최종 결과물에 대한 지원은 이뤄지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라면서 “이번 공모를 통해 청년예술인이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작은 보탬이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공지사항 또는 청년예술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청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