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모두를 위한 박물관'으로 거듭난다
상태바
국립중앙박물관 '모두를 위한 박물관'으로 거듭난다
  • 양수진 기자
  • 승인 2020.10.28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이 '모두를 위한 박물관'(Museum for You, Whoever your are, wherever you are)을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하고 추진과제를 수립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8일 용산 이전 건립 15주년을 맞아 창조적 문화의 중추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이같은 계획이 담긴 '국립박물관 2030 미래전략'을 발표했다.

새로운 비전은 Δ삶과 함께하는 박물관 Δ미래를 선도하는 박물관 Δ세계로 나아가는 박물관 등의 3대 목표에 기반해 설정됐다.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탈권위, 포용, 혁신, 공감, 보편, 확장'이라는 6대 전략을 마련했으며, 각 2개씩 총 12개의 추진과제를 수립했다.

먼저 '이용자와 교감하는 박물관'을 위해 빅데이터 활용과 웹 표준화를 적용해 사용자 중심의 박물관 서비스를 강화하고, 어린이 박물관 확대와 세대별 맞춤 콘텐츠로 생애주기'에 따른 세대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모두를 포용하는 박물관'을 위해서는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과 취약계층 맞춤형 서비스 구현으로 문화취약계층을 위한 문화향유권을 확대하고, 북한 문화재 아카이브와 남북문화재 종합정보화 구축으로 한민족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민족문화 연구를 심화한다.

'미래사회를 제시하는 박물관'을 위해서는 4차산업기술과 디지털 디톡스를 접목으로 기술과 문화가 공존하는 스마트박물관 조성하고, 온라인 역사/문화 프로그램 개발과 콘텐츠 확장으로 비대면 시대를 극복하는 문화 서비스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야기를 창조하는 박물관'을 위해서는 지역성과 역사성이 있는 문화공유공간과 문화복합공간 활용으로 창조적 영감의 공간으로서의 박물관 환경을 조성하고, 2차 창작 활성화와 컬렉션 확대 다각화로 국립박물관 콘텐츠를 공공자산으로 활용을 활성화하게 된다.

또한 '인류보편가치를 지향하는 박물관'을 위해 한국문화의 정체성 확립과 세계문화관 확충으로 세계문화 향유권을 확대하고, 온오프라인 국제교류협력 시스템 구축과 박물관 간행물 세계화로 국제교류와 협력 강화를 통한 한국문화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경계를 넘어서는 박물관'을 위해서는 상생·통합·다양성 프로그램과 지역강화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역·세대·국가를 넘어서는 문화 다양성을 추구하고, 브랜드 이미지 및 이야기 개발로 한국문화 대표 브랜드로서의 국립중앙박물관 이미지를 구축해 나가게 된다.

배기동 관장은 "이번에 발표한 미래전략은 2005년 용산 개관 이후의 성과와 한계를 성찰하고 급변하는 미래사회를 대비해 마련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케이 뮤지엄(K-Museum)이라는 새로운 지표를 세워 세계 박물관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립중앙박물관은 '모두를 위한 박물관'으로 거듭나 지역과 세대, 국가의 경계를 넘어 한국의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새로워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