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명 작가 신작 스릴러 소설 '부서진 여름' 밀리의 서재서 연재
상태바
이정명 작가 신작 스릴러 소설 '부서진 여름' 밀리의 서재서 연재
  • 엄진성 기자
  • 승인 2020.11.0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이정명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부서진 여름'(은행나무)을 2일부터 2021년 1월까지 단독 연재한다고 밝혔다.

'부서진 여름'은 전자책은 물론 오디오북으로도 연재되며, 책으로 정식 출간되기 전까지 밀리의 서재 오리지널 콘텐츠로 약 3개월간 총 50회에 걸쳐 연재된다.

'부서진 여름'은 26년 전 살인사건의 비밀과 거짓말 때문에 송두리째 뒤바뀐 유명 화가의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소설이다.

TV 드라마로 방영되며 큰 화제를 모은 '뿌리 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의 원작이기도 한 동명의 소설을 통해 한국형 팩션(팩트(fact)와 픽션(fiction)의 합성어)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은 이정명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화제를 모은다.

이정명 작가는 지난 2017년 시인 윤동주와 그의 시를 불태웠던 검열관 스미야마 도잔의 이야기를 그린 소설 '별을 스치는 바람'으로 이탈리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인 프레미오 셀레지오네 반카렐레 문학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하기도 했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유니콘팀 팀장은 "역사적 사실과 소설적 상상력을 절묘하게 결합한 작품들로 작품성과 대중성 모두를 만족시켰다는 평가를 받는 이정명 작가의 신작을 선보이게 됐다"라며 "연재 콘텐츠만 봐도 풍성한 독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계속해서 다채로운 연재 콘텐츠를 소개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밀리의 서재는 4.0 업데이트 버전 공개 이후 매달 색다른 독서 콘텐츠를 연재하며 독서의 재미를 넓혀가는 데 집중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문학과지성사와 함께 코로나 이후의 세계를 그린 SF 단편선 '팬데믹–여섯 개의 세계'를 연재하며 큰 관심을 받았다. 밀리의 서재는 내년부터는 매달 새로운 연재 콘텐츠를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