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신간도서 ‘타로, 희망을 펼치다’ 출간
상태바
에세이 신간도서 ‘타로, 희망을 펼치다’ 출간
  • 장영석 기자
  • 승인 2020.11.26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로, 희망을 펴치다’, 임지원 지음, 바른북스 출판사, 1만4500원, 256쪽

바른북스 출판사가 ‘타로, 희망을 펼치다’ 에세이 신간을 펴냈다.

“타로는 나와 마주하는 시간이다”
우리와 비슷한 삶의 무게를 지닌 사람들의 이야기!
희망을 노래하는 치유의 힘이 깃든 책

타로 카운슬러 임지원의 책 ‘타로, 희망을 펼치다’는 제목 그대로 삶에 지치거나 절망에 빠진 사람들이 타로를 통해 새로운 희망을 품게 되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못생겨서 연애를 못 한다고 생각하는 여자, 남자친구의 바람기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 일을 하고 싶지만 남편이 반대해 경력이 단절된 주부, 게임만 하는 아들의 마음의 문을 열고 싶은 엄마 등 18개의 에피소드를 통해 상처받고 삶에 지친 이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연 속 인물들은 타로를 펼쳐보며 현재와 과거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더 나은 내일을 꿈꾸며 희망의 메시지를 던진다.

저자는 타로의 치유의 힘을 강조한다. 많은 사람이 생각하는 것만큼 타로가 절대 가볍지만은 않다. 타로를 통해 삶에 켜켜이 쌓인 절망을 걷어낼 수도, 더 나아가 희망을 줄 수도 있다. ‘타로, 희망을 펼치다’에서는 타로가 가진 치유의 힘을 믿으며, 진심이 담긴 소통 매개체라는 것을 보여준다.

세상이 불공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자신의 상황이 가장 불행하다고 여기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행복의 무게는 비슷하다고 말한다. 우리 삶에는 여러 이유로 살아가는 모습이 다양하고, 거기에 따라 행복의 형태는 다를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그래서 행복이란 것은 비슷한 무게라는 것이다. 갈등과 고민은 잠시 내려놓고 저자가 들려주는 우리와 비슷한 삶의 무게를 가진 사람들의 타로 이야기를 통해 치유의 힘을 느껴보자.

매일 아침 눈을 뜨면 타로카드를 펴본다. 타로를 보면서 오늘 하루 상담하는 모든 이와 공감하고 그들에게 위안이 되기를 희망한다. 사람들과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즐겁다. 언제나 오늘을 버티는 것은 힘들다. 오늘보다 내일을 내일보다 더 나은 무언가를 기다리며, 고단함을 견디는 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싶다. 타로 한 장에 희망을 묻는 그들에게 따뜻함이 되고 싶다.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 오랫동안 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대학원에서 상담심리치료를 공부하며 타로 상담을 하고 있는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

타로 카운슬러 임지원은 하남 미사강변도시에서 ‘버찌 실전타로스쿨’을 운영하면서 강의와 상담을 하고 있다. 기업체를 대상으로 타로 이벤트 행사를 진행하고 전국 상담플랫폼인 ‘힐링랩’ 하남미사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다양한 이벤트 행사와 ‘힐링랩’은 인생 2막을 준비하는 경력단절여성들에게 타로상담사로 도약할 수 있는 장이 되고 있다. 타로 작가뿐만 아니라 문화예술 전문 작가들과의 네트워크를 형성해 그들이 열정을 쏟으며 일할 수 있는 환경도 제공한다. 관공서, 기업, 학교 등에서 타로 강의와 타로심리상담사 자격증 교육, 직무역량강화교육, 소통교육을 하고 있으며, 타로를 통해 많은 사람에게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