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들은 겨울을 어떻게 보냈을까…국립민속박물관 '한국인의 하루'
상태바
조상들은 겨울을 어떻게 보냈을까…국립민속박물관 '한국인의 하루'
  • 양수진 기자
  • 승인 2020.12.0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의 하루' 얼음낚시.(국립민속박물관 제공)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상설전시관 1 '한국인의 하루'를 겨울의 일상을 담아 새롭게 개편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개편된 '한국인의 하루' 전시관에는 매서운 겨울 추위를 이겨내며 이듬해 농사를 준비하는 겨울철의 하루 일상을 보여주는 새로운 유물들이 소개된다.

먼저 농가 벽장 전시장에서는 하얀 눈이 덮인 산과 마을을 배경으로 무거운 나뭇짐을 지고 걸어가는 농부를 그린 ‘설경산수화’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농가 생활을 보여주는 전시장에서는 따뜻한 온기를 느낄 수 있는 ‘질화로’와 ‘목화솜이불’을 볼 수 있다. 농부 가족은 집안에서 이듬해 농사 준비를 하며 주로 살림살이 만드는 일을 했다. 이때 쓰인 목화솜을 만들던 ‘씨아’와 실을 뽑아내던 ‘물레’도 전시된다.

입동 무렵에 처마 밑에 매달아둔 메주와 김장김치 저장용 김치움, 겨울 양식인 시래기도 전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긴 겨울밤, 한 땀 한 땀 손바느질로 만들었던 ‘타래버선’도 전시된다.

조상들은 매서운 겨울 추위를 즐기기도 했다. 꽁꽁 언 강 위에서 얼음낚시를 즐겼는데, 그때 사용했던 얼음낚시 도구인 ‘얼음끌’ ‘견짓대’ ‘거낚’ ‘뜰채’ ‘고기바구니’ 등 얼음낚시 도구를 전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바람 부는 날 방패연, 가오리연을 날리고, 얼음판 위에서 팽이를 돌리며 움츠리던 몸을 단련하면서 추위를 견딘 어린이들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또한 겨울철 음식으로 얼음을 깨며 이가 시리게 먹던 동치미냉면, 동지에 먹던 팥죽, 설날의 떡국을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 자료는 총 30여건 40여점이다.

국립민속박물관 관계자는 "새롭게 개편한 '한국인의 하루' 전시관을 통해 선조들이 길고도 추운 ‘겨울’을 어떻게 지내왔는지, 아침에 일어나서 잠자리에 들 때까지 평범한 하루의 일상을 함께 체험하며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