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방울 화가' 김창열 화백 별세…향년 92세
상태바
'물방울 화가' 김창열 화백 별세…향년 92세
  • 박상용 기자
  • 승인 2021.01.0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방울 화가'로 불리는 한국 추상미술 거장 김창열 화백이 5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92세.

고인은 1929년 평안남도 맹산에서 태어난 작가로, 실제 같은 영롱한 물방울을 캔버스부터 설치작품까지 표면에 그려내며 예술성과 대중성 모두를 잡은 한국 대표 화가로 인정받아왔다.

빈소는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