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황희 문체부장관 후보자 "문화예술 통해 관광유입하는 선순환 만들 것"
상태바
[인터뷰] 황희 문체부장관 후보자 "문화예술 통해 관광유입하는 선순환 만들 것"
  • 한혜미 기자
  • 승인 2021.01.2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내정된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도시재생 전문가인 황희(54)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을 위로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고 문화예술을 바탕으로 한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관광을 연계하겠다고 밝혔다.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문체부가 현장과의 공감력이 중요한 부처"라며 "공감력이 중요하다는 것은 소통의 의미인데 정부와 국민과의 소통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 후보자는 "코로나19 비대면 상황이 지속돼 문화향유 접근성이 많이 취약해졌다"며 "다른 부처와 적극 협력해 국민을 위로할 수 있는 정책을 다양하고 논의하고 추진하겠다"고도 말했다.

그는 전문 분야인 도시재생과 관련해 "도시재생의 성공 사례 가운데 90% 이상이 문화예술을 바탕으로 했다"며 "재생에 성공한 도시에 관광이 유입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도시재생과 관련해 지자체 등에 강연할 때도 문화예술과의 접목을 자주 강조해왔다"고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황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를 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그는 참여정부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을 지낸 도시재생 분야 전문가이며, 정책기획력과 이해관계 소통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재선 국회의원이다.

1967년 전남 목포에서 태어났으나 서울 양천구에서 성장해 강서고와 숭실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연세대에서 도시공학 박사를 취득했다.

황 후보자는 1997년 김대중 총재 비서실 비서로 정치에 입문했으며 참여정부 대통령비서실 정무·홍보 수석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그는 2012년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의 대선 선대위 민주캠프 기획조정팀장으로 참여했고, 2016년 20대 총선 양천구 갑 선거구에서 당선됐으며 2020년 21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청와대는 "의정활동을 통해 쌓은 뛰어난 기획력과 업무추진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문화예술·체육·관광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스포츠 인권 보호 및 체육계 혁신, 대국민 소통 강화 등 당면 핵심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