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색화가 권의철, 8일 개인전 개최…'시간의 흔적' 연작
상태바
단색화가 권의철, 8일 개인전 개최…'시간의 흔적' 연작
  • 박상용 기자
  • 승인 2021.02.0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의철의 '시간의 흔적'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원로 한국화가 권의철 화백이 오는 8일부터 강북삼성병원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2세대 단색화 작가로 불리는 그는 이번 전시를 통해 '시간의 흔적' 연작을 선보인다.

작가는 오래된 비석에 새겨진 문양, 비석의 표면을 덮고 있는 까끌까끌한 질감을 작품의 모티프로 삼아왔다. 지난 40여 년 동안 몰입해온 연작 '히스토리'에서 보여준 이같은 이미지는 이번 전시에서도 그대로 이어진다. 다만 이전에는 역사성에 주목했다면 이번에는 시간의 흐름을 되새긴다.

개인전은 3월31일까지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