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지정번호, 서열로 오해"…숭례문 '국보 1호'에서 1호 빠지는 이유(종합)
상태바
"국보 지정번호, 서열로 오해"…숭례문 '국보 1호'에서 1호 빠지는 이유(종합)
  • 양수진 기자
  • 승인 2021.02.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례문 


숭례문 앞에 붙던 우리나라 '국보 1호'란 수식어가 사라진다. 국보 및 보물의 서열화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다.

문화재청은 9일 "지정번호가 문화재 서열화를 조장한다"는 이유로 올해부터 지정번호 제도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숭례문은 '국보 1호'가 아닌 그냥 '국보'로만 불리게 될 전망이다.

지난 1962년 문화재보호법 시행 이래 국보와 보물 등 국내 국가지정 문화유산은 지정번호를 앞머리에 붙여 공식 표기됐다. 하지만 이번 제도 개선으로 공문서 누리집, 교과서, 도로 표지판을 시작으로 문화재 지정번호가 빠지게 된다. 이후 문화재청 등 정부 관련 기관에서 문화재를 관리하는 번호, 즉 관리번호는 두지만 원칙적으로 외부에는 공개되지 않고 번호상 큰 의미도 없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제도 개선은 무엇보다 '지정번호'가 문화재 가치를 서열 하는 듯한 오해를 낳고 있어 이를 완화하기 위해 시행하게 된 것"이라며 "숭례문을 국보 1호로 두는 것에 대해 많은 의견이 있던 것이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지정번호가 없어지면 국민들이 앞으로 문화재 가치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문화재 지정번호는 지속적인 논란의 대상이었다. 숭례문 국보 1호 변경 논란은 오랜 기간 거듭됐다. 일제가 문화재에 지정한 순번을 그대로 따랐다는 이유 및 국보 1호의 상징성이 부족하다는 이유가 그 배경이었다. 이에 그간 국보 1호를 훈민정음으로 교체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문화재위원회 심의까지 올라갔다가 부결됐다.

이후 2008년 숭례문이 화재로 불타면서 논란은 다시 수면 위로 떠 올랐다. 당시에도 우리나라 시민단체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국보 1호 시정 움직임이 있었지만 문화재위원회의가 '사회적 혼란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일제식민지 시대였던 1934년 조선총독부는 보물 1호에 남대문을, 보물 2호에 동대문을 각각 지정했다. 이를 참고해 1962년 한국 정부는 국보 1호와 보물 1호에 각각 숭례문과 흥인지문을 선정했다. 1월 말 기준 국보는 334호, 보물은 2110호까지 지정됐다.

한편 문화재청은 지난 8일 '2021년도 업무계획' 발표를 통해, 국보와 보물 등 국내 국가지정 문화유산은 그간 지정번호를 앞머리에 붙여 공식 표기했지만 올해부터 이런 표기를 교과서 및 도로 표지판 등에서 지우는 작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국보·보물·사적 등 지정 문화재에 붙는 번호를 삭제하는 방안을 추진한 것은 지정 번호가 붙는 현행 방식이 문화재를 서열화하는 인식을 조장하기 때문"이며 "잦은 변경 요구와 논쟁을 불식하기 위해 문화재 관리번호로 운영 개선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