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 큐레이터가 추천한 3월의 왕실 유물은
상태바
국립고궁박물관 큐레이터가 추천한 3월의 왕실 유물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지연도.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가 3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요지연도'를 정해 온라인(유튜브)으로도 소개한다고 5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 1월19일 재개관을 기점으로 상설전시실 지하층 '궁중서화실'에서 요지연도를 전시하고 있다.

해당 요지연도는 미국의 소장자가 부친이 50여 년 전 주한미군으로 근무할 당시 구매해 미국에 가져갔던 것으로, 문화재청이 환수 사업을 통해 지난해 고국으로 들여온 작품이다.

'요지연도'는 조선 후기 궁중을 중심으로 유행한 그림으로 중국 고대 전설 속 서왕모가 신선들의 땅인 곤륜산의 연못인 요지(瑤池)에 주나라 목왕을 초대해 연회를 베푸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일반적으로 요지연도는 '불로장생'의 도교적 주제를 담아 국가·왕조가 오랜 번영을 염원하는 뜻이 담긴 그림이다. 대부분의 요지연도는 서왕모와 목왕 앞에 잔칫상(찬탁)이 놓여 있는데,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요지연도는 여러 악기를 연주하는 인물(시녀)을 배치하여 연회의 분위기를 더욱 생동감 있게 한 점이 특징이다.

잔치에 나오는 주인공 주변에는 영생을 누리는 복숭아 '반도'가 곳곳에 그려져 있고, 병풍 왼쪽에는 잔치로 향하는 각양각색의 신선들이 묘사돼 있다. 요지연도의 크기는 가로 5m에 이르는 큰 병풍으로, 조선 후기 왕실 병풍의 위용을 느낄 수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에 전시 중인 요지연도는 문화재청·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