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장례 역사 품은 익산 소왕릉, 7월까지 재정비 후 일반 공개
상태바
백제 장례 역사 품은 익산 소왕릉, 7월까지 재정비 후 일반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릉 항공사진.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익산시와 익산 쌍릉 중 소왕릉을 재정비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익산 쌍릉은 대왕릉과 소왕릉 모두 1917년 일제에 의해 조사됐으나, 기록이 빈약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원광대 마한백제문화연구소에서 문화재청과 익산시의 지원을 받아 다시 발굴 조사한 바 있다.

이중 소왕릉은 지난해 정비계획을 세운 후 이달부터 재정비를 시작해 오는 7월 완료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왕릉은 대왕릉과 같은 '굴식돌방무덤'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는 시신을 수직으로 안치하는 무덤 양식과 달리 수평으로 무덤방에 이동 시켜 안치하는 양식을 사용한다. 이번 조사에서 무덤방으로 들어가기 위해 흙을 다시 파내 만든 길도 추가로 확인했다.

 

 

 

쌍릉(소왕릉) 발굴조사사진. 원광대마한백제문화연구소 제공

 

 


또한, 봉분 남쪽에 길고 네모진 돌을 다듬어 3분의 2 정도를 흙에 묻어 반원에 가깝게 설치했던 것과 묘도 앞 지형 상당부가 현대에 깎여 나갔다는 것도 확인했다.

이번 재정비에서는 이러한 석렬(돌을 일렬로 쌓은 것)을 노출하고 묘도 앞 훼손된 지형을 복구하여 무덤 앞쪽으로 탐방로를 개설하기로 했다.

문화재청 측은 "그동안 시민들은 무덤의 뒤쪽에서 들어왔었으나, 이번 정비로 고대 백제의 장례 행차가 지나간 길을 통해 소왕릉 앞에 다다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