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날 태조 건원릉 억새 베는 '청완 예초의' 거행
상태바
한식날 태조 건원릉 억새 베는 '청완 예초의' 거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오는 5일 한식(寒食)을 맞아, 구리 동구릉(사적) 내 태조 이성계의 건원릉 봉분을 덮고 있는 억새를 자르는 '청완 예초의'를 거행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객 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대신, 이번에는 행사 현장을 영상으로 제작해 이달 중 온라인(문화재청 유튜브)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건원릉은 조선왕릉 중 유일하게 봉분이 억새로 덮여있는데, 조선왕조실록 등의 기록에 따르면 태조(1335~1408년)의 유언에 따라 고향인 함흥의 억새를 옮겨와 봉분을 조성했다고 전해진다.

예로부터 건원릉 억새는 일 년에 한 번 한식날 예초(풀베기)를 했는데, 문화재청은 이러한 전통을 계승하기 위해 조선왕릉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이듬해인 2010년부터 매년 한식날에 억새를 베는 '청완 예초의'를 거행하고 있다.

'청완 예초의'는 봉분의 억새를 베는 '예초의', 일 년간 자란 억새를 제거했음을 알리는 '고유제'(중대한 일의 이전이나 이후에, 일에 대한 사유를 고하는 제사), 고유제가 끝난 다음 제향음식을 나누어 먹는 '음복례' 순으로 진행한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음복례'는 생략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거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