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글박물관, 놀면서 배우는 한글놀이터 새 단장
상태바
국립한글박물관, 놀면서 배우는 한글놀이터 새 단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부 전시 '꿈꾸는 나의 방'에서 선보이는 '밤하늘에 전하는 한글'. 국립한국박물관 제공


국립한글박물관(관장 심동섭)은 어린이 한글놀이터의 체험전시 '나의 특별한 하루'를 새롭게 조성해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한글놀이터는 어린이가 신나게 놀면서 한글을 이해하고 한글로 다양한 생각을 표현할 수 있는 체험전시 공간이다.

이번 전시는 '한글, 어린이가 소통하고 성장하게 만드는 힘'을 주제로 어린이들이 일상의 공간에서 새롭게 한글을 발견하고, 한글을 통해 가족, 친구, 이웃과 생각을 나누며 한글문화를 스스로 창작해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새롭게 단장한 체험 공간은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디지털 인터랙티브(대화형) 체험을 선보인다.

전시 연출 자문은 2015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작가였던 전준호 영상작가가 맡았으며 김신영(인터랙티브 영상작가), 김용관(설치 작가), 김현 작가(일러스트 작가)가 전시에 참여했다. 작가들은 한글을 유연하게 변하는 젤리 캐릭터로 만들어 한글놀이터를 환상적인 공간으로 꾸몄다.

1부 '우리 동네 한 바퀴' 전시 공간에서는 일상 속 소리와 모양을 흉내 내는 말 찾기, 디지털 간판에 멋진 간판 이름 짓기, 한글 블록을 활용해 간판을 새롭게 디자인하기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2부 '친구야, 한글놀이터에서 놀래?' 전시 공간에 있는 놀이 시설

 

 


2부 '친구야, 한글놀이터에서 놀래?' 전시 공간은 자음 기본 글자인 'ㄱ, ㄴ, ㅁ, ㅅ, ㅇ'을 닮은 미끄럼틀, 매달리기, 쉼터, 그물 놀이, 쌓기 놀이 구조물로 구성했다. 어린이들은 이 공간에서 놀면서 각 자음자의 가족 글자를 찾고 한글의 과학성을 체험하게 된다.

3부 전시 '꿈꾸는 나의 방'은 한글로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랑하는 가족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을 별체나 구름체로 표현하기, 'ㄱ~ㅎ' 자음 초성자와 연관된 이미지를 살펴볼 수 있는 인터랙티브 체험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한편, 국립한글박물관은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한글놀이터를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총 40명(보호자 1명, 자녀 1명)을 모집해 2회에 걸쳐 운영한 후, 체험단이 작성한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한글놀이터를 보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