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헤드폰 쓰고 회전하며 관람…실험적 연극 4편
상태바
국립극단, 헤드폰 쓰고 회전하며 관람…실험적 연극 4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극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국립극단)


국립극단이 새로운 주제와 형식의 연극 4편을 선보이는 프로젝트 '셋업 202'를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선보인다.

작품은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4월 16~5월 10일 백성희장민호극장), '액트리스 원: 국민로봇배우 1호'(4월 16~25일 소극장 판), '액트리스 투: 악역전문로봇배우'(5월 1~10일 소극장 판), '당클매다'(5월 1~2·8~9일 야외마당) 등이다.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는 성소수자 이야기를 대상화하지 않고 평범한 청춘들의 유쾌한 일상 속에 담담하게 풀어낸 박상영 작가의 소설이 원작이다.

국내 신진작가의 문제작을 통해 우리 시대의 새로운 이슈를 관객에게 소개하고자 기획됐다.

배우들은 객석과 무대를 동선으로 사용하며 관객은 무대 위에 설치한 회전의자에 앉아 원하는 방향으로 360도 몸을 돌려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액트리스 원: 국민로봇배우 1호'와 '액트리스 투: 악역전문배우'는 백상예술대상 연극부문 젊은연극상에 빛나는 성수연 배우의 1인극이다. 정진새가 작·연출을 맡았다.

미래 연극 무대의 '로봇 배우'를 가정하여 하루가 다르게 인공지능 AI가 일상화되며 급속히 진보하는 기술사회 속에서 과연 '인간다움'과 '예술'의 본질은 무엇인지 질문을 던진다.

'당클매다'는 블루투스 헤드폰을 착용하고 관람하는 미디어 아트 공연이다. 다원 아티스트 그룹 이스트허그(EASThug)가 전통 굿의 음악적 요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선보인다.

예매는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