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영·크리스텔리·립먼·루제만의 현악 앙상블, 5월18일 공연
상태바
임지영·크리스텔리·립먼·루제만의 현악 앙상블, 5월18일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의 크론베르크 아카데미 출신 솔리스트 네 명이 한 무대에 오르는 '크론베르크 스트링 프로젝트'가 다음 달 18일 LG아트센터에서 열린다.

크론베르크 아케데미는 촉망받는 현악 연주자들의 국제무대 솔로 커리어 육성을 위해 설립된 독일의 학교다.

이번 무대에서는 임지영(바이올린), 크리스텔 리(바이올린), 매튜 립먼(비올라), 요나단 루제만(첼로)이 실내악 앙상블을 선보인다.

이들은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는 젊은 현악 연주자들이다. 임지영은 2015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현악 부문 한국인 최초 우승자고, 크리스텔 리는 2015년 시벨리우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북미 출신 최초 우승자다.

이들은 졸탄 코다이의 2대의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위한 세레나데,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2중주, 에르뇌 도흐나니의 현악 3중주를 위한 세레나데,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현악 사중주 '아메리칸' 등 4개 작품을 연주한다.

네 작품을 관통하는 주제는 고향과 떠나온 가족에 대한 향수와 그리움이다. 특히 드보르자크과 코다이, 도흐나니의 작품들은 보헤미아의 민족적 색채를 잘 드러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