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윤여정 "브래드 피트에 韓 오라했더니 온다고…배우 일 하다 죽고파"
상태바
[아카데미] 윤여정 "브래드 피트에 韓 오라했더니 온다고…배우 일 하다 죽고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식 뒷이야기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밝혔다.

윤여정은 26일 오전(한국시간, 현지시간 25일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유니온스테이션과 돌비극장 등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한국 배우 최초이자, 역대 아시아 연기자 두 번째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이다.

이후 이날 따로 한국 기자들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시상식에서 자신의 이름을 호명해 준 브래드 피트에 대해 "그 사람은 유명한 배우니까, 한국에 한 번 오라고 나만이 아니고 여러 사람이 좋아한다고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브래드 피트는 '미나리'의 제작사이기도 한 플랜B 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기도 하고,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부문의 시상을 맡아 윤여정에게 트로프를 건넸다.

윤여정은 기자회견에서 "브래드 피트에게 ('미나리' 팀에게) 돈을 좀 더 줘라, 너무 힘들었다고 했더니 조금 더 주겠다고 하더라, 대단한 배우고, 배우들이 인터뷰를 많이 하고 그러면 성장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가 한국에 온다고 하더라, 꼭 올거라고 했다"면서도 "나는 미국 사람 말은 안 믿는다, 단어가 너무 화려하다, (브래드 피트가 내게) 존경하고 너무 어떻다고 했는데 나는 그런 말은 별로 믿지 않았다, 남의 말에 잘 안 넘어간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미나리'가 사랑을 받은 가장 큰 이유는 대본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할머니와 부모가 희생하고 그런 것은 국제적으로 공통적인 이야기다, 그게 (관객들을)움직였을 것이다"라며 "정이삭 감독이 진심으로 썼으니까 그랬다"고 말했다.

또한 윤여정은 "오스카 상을 탔다고 윤여정이 김여정 되는 건 아니다, 옛날부터 결심한 게 있다, 늙어서 대본 외우기가 힘들다, 남한테 민폐 끼치는 건 싫으니까 민폐가 되지 않을 때까지 이 일을 하다가 죽으면 좋겠다고 그런 생각을 했었다"면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말했다.

한편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올해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두달 가량 늦은 이날 개최됐디. 우리나라 배우 윤여정 한예리가 출연한 미국 독립영화 '미나리'는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고, 여우조연상 부문에서 윤여정이 수상에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