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에 전하는 위로…창덕궁 무료 고궁 음악회 개최
상태바
봄날에 전하는 위로…창덕궁 무료 고궁 음악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날, 창덕궁에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을 위한 고궁음악회가 열린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27일부터 5월16일까지 고궁음악회 '국악하기 좋은 날'을 창덕궁 선정전 뒤 권역에서 개최한다.

이 행사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고궁 행사를 관람하지 못한 관람객들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창덕궁의 숨은 공간인 선정전 뒤 권역에서 펼쳐진다.

개최 기간 평일에는 1일 1회(오후 4시~4시50분), 주말에는 1일 2회(오후 2시~2시50분, 오후 4시~4시50분) 공연한다. 태평무 등 전통예술공연과 대중가요, 재즈 등이 어우러진 다양한 복합 공연을 매일 다른 주제로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고궁음악회에선 국악 신인 발굴을 위해 기획한 '국악신드롬'의 사전 공모를 통해 발굴한 5개 팀이 출연한다. 국악 신인들의 다양한 끼와 열정을 만나볼 수 있다. 27일부터 다음달 2일, 11~16일은 '국악신드롬'에서 선정한 국악그룹 피어나, 도란, 조선팝사절단, 더나린, 완전6도가 번갈아가며 흥겨운 현대국악 공연을 펼친다.

 

 

 

이고프로젝트의 이희문

 

2F(이프)의 신용재, 김원주


아울러 궁중문화축전 기간인 5월1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행사도 다양하다.

4일에는 재즈와 민요의 기묘한 만남인 이고프로젝트(이희문 고희안)와 조윤성(재즈피아니스트)의 무대를 시작으로 9일까지 유명 국악인들과 대중가수 신승태, 2F(김원주 신용재), 최백호 등이 합동 공연을 펼친다.

관람인원은 하루 최대 50명으로 제한하는데, '국악신드롬'은 현장 선착순 무료 관람으로 행사 시간 1시간 전에 사전 번호표를 현장에서 배부한다.

단, 궁중문화축전 기간에 포함된 공연은 '네이버 예약'으로 예약(무료)해야 하며, 유튜브 문화유산채널에서도 생중계로 볼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에서 안내 공지할 계획이다.

 

 

 

 

 

2021 창덕궁 오후 음악회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