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전승자들과 소통하는 '청춘연희' 공연 개최
상태바
무형문화재 전승자들과 소통하는 '청춘연희' 공연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춘연희' 공연 포스터


전북 전주시 국립무형유산원 앞마당에서 오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전북 전주시 국립무형유산원 앞마당에서 2021 전통연희 판놀음 '청춘연희' 공연이 펼쳐진다.

국립무형유산원의 '전통연희 판놀음'은 전통적인 연희의 무대라고 할 수 있는 '판'에서 하는 놀이를 공연으로 꾸민 것이다. 따라서 국민과 함께하는 소통형 공연이며, 놀이형 공연이기도 하다.

특히 올해 공연은 '청춘연희'를 주제로 젊은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중심이 돼 더욱더 활기찬 무대로 신명과 활력을 전달하고자 한다.

전통연희 판놀음 '청춘연희'의 첫 공연은 5월 14일 금요일 오후 7시 '천하제일탈공작소'가 준비한 '가장무도: 일상을 위한 일탈'로 시작한다.

이번 공연은 Δ통영오광대 Δ고성오광대 Δ강릉단오제 Δ북청사자놀음 Δ강령탈춤 Δ송파산대놀이 Δ하회별신굿탈놀이 Δ가산오광대 등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전국 각 지역의 탈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자리가 될 것이다.

15일 오후 2시에는 전통연희 창작집단 '푸너리'의 '구룡이 나르샤: 일상을 위한 기원'이 펼쳐진다. 우리나라 전통의 악·가·무를 연희적 재료로 삼아 Δ강릉단오제의 단오굿을 재해석해 굿이 가지고 있는 연희적·음악적·예술적 가치를 새롭게 보여준다.

마지막 공연은 15일 오후 4시에 '한누리연희단'의 '삼도농악-일상을 위한 신명'으로 서울·경기, 전라도, 경상도 지역의 농악을 하나로 엮은 공연이다. 각 지역의 독특한 가락과 몸짓을 해체해 분석하고, 동시에 대중의 흥미를 이끌 수 있게 재조합했다.

아울러 공연 사이사이에는 국립무형유산원을 방문한 관람객의 흥미를 유도하기 위한 버스킹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직접 종이 가면을 만들어 쓰고 배워보는 흥겨운 탈춤 체험과 남사당놀이 '덜미' 공연이 마련되어 있다. 탈춤 체험은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 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야외에서 진행하는 공연으로, 우천 시 공연 장소가 변경될 수 있다.

공연과 체험은 행사 10일 전부터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과 전화로 선착순 예약할 수 있으며, 네이버TV(티비)국립무형유산원에서 실시간으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전석 무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