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출토' 이성계 발원 유리제 사리병…"일반 유리 아니다"
상태바
'금강산 출토' 이성계 발원 유리제 사리병…"일반 유리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산 출토 이성계 발언 사리장엄구.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금강산에서 출토된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 중 유리제 사리병이 고급 유리인 '석영유리'로 제작된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14세기 우리나라 유리 제작기술을 보여주는 국내 첫 사례다.

26일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민병찬)은 최근 금강산 출토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보물 제1925호) 중 유리제 사리병을 보존처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는 이성계와 그의 두 번째 부인 강씨 등이 조선을 건국하기 직전인 1390과 1391년에 발원한 사리장엄구(불탑에 사리를 봉안할 때 갖추어 사용하는 용기 등의 총칭)로서 1932년 강원도 금강산 월출봉 석함(石函) 속에서 발견된 것이다.

이 석함 안에서 사리의 외기(外器)인 '백자대발' 4개와 '은제도금라마탑형사리기', 이 사리기를 안치한 '은제도금팔각당형사리기'와 청동발 등이 발견됐다. 이 중 유리제 사리병은 가장 안쪽에 모신 은제금도금라마탑형사리기에 안치됐던 것이다.

 

 

 

보존처리한 유리제 사리병

 

 


유리제 사리병(높이 9.3cm, 지름1.2cm, 무게 31g)은 은제금도금판에 원통형의 유리를 끼우고 위에는 은제금도금 마개로 막았으며 내부에는 은제도금 사리받침대가 들어있는 형태이다.

이번 보존처리는 유리제 사리병의 일부 파손된 부분을 접합하고. 결손된 부분은 복원하여 원형을 회복할 수 있었다. 보존처리 과정에서 분석한 사리병의 주성분은 이산화규소(SiO2)가 98% 이상이고 비중은 2.57로 석영유리에 가깝게 나타났다.

일반적인 유리는 주제로 규소가 주로 사용되고 녹는 온도를 낮추기 위하여 용융제로는 나트륨, 칼륨, 납 그리고 안정제로는 산화칼슘 등이 사용되기 때문에 1000도 미만에서 제작된다.

반면에 순수한 석영유리는 열에 아주 강해 1500도 이상 가열하지 않으면 녹일 수 없고 강도가 일반 유리의 2배 정도다. 따라서 일반 유리의 제작과정에 비해 그만큼 큰 노력과 기술이 필요하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유리제 사리병을 순도가 높은 석영유리로 제작하고 내부에는 은제금도금 사리받침대를 세웠다"며 "이것을 다시 은제도금라마형사리기와 은제도금팔각당형사리기에 이중으로 봉안했다는 것은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가 당시 최고급 재료와 기술로 제작된 것임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에서 발견된 유리제 사리병은 석영유리로 제작된 완형의 사리병으로 14세기 우리나라 유리 제작기술을 보여주는 국내 첫 사례"라고 밝혔다.

이번에 보존처리한 유리제 사리병 등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들은 국립춘천박물관 특별전 '오색영롱-유리, 빛깔을 벗고 투명을 입다'에서 오는 8월15일까지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