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신세계 '생활풍경' 서울연극제 대상·연출상·신인연기상 3관왕
상태바
극단 신세계 '생활풍경' 서울연극제 대상·연출상·신인연기상 3관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단 신세계의 '생활풍경'이 제42회 서울연극제 대상과 연출상, 신인연기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고 서울연극협회가 31일 밝혔다.

발달장애인 학교 설립 문제를 다룬 이 작품은 관객이 토론회에 참여해 무대와 객석 사이의 벽을 허문 난장 토론 형식의 연극으로 "다른 사람의 소리를 들을 줄 모르는 이기심의 민낯을 있는 그대로 풍자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김수정 연출은 "앞으로 어떻게 공연을 계속 이어가야하나 고민하던 시점에서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많은 힘이 될 것 같다"며 "이번 작품은 단원 30명이 함께 만들어간 공동창작 작업이었고, 이 자리를 빌려 단원들을 비롯한 찾아주신 관객 여러분과 관계자에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우수상은 극단 배다의 '붉은 낙엽'과 극단 이루의 '나는 지금 나를 기억한다'가 수상했다. '붉은 낙엽'은 "의심의 나비효과와 그 파국을 묵직하게 제시했다"는 평을, '나는 지금 나를 기억한다'는 "겹구성으로 연극과 현실의 경계, 나아가 경계 자체에 질문"을 던졌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연기상은 이승훈('노인과 여자를 위한 나라는 없다', 1948 역), 박완규('붉은 낙엽', 에릭 역), 설재근('정글', 사피 역), 장하란('나는 지금 나를 기억한다', 여배우 역) 4명이 수상했고, 신인연기상은 김선기('생활풍경' 방숙자 역)와 장석환('붉은 낙엽', 지미 역)이 받았다.

희곡상은 고등학교 핸드볼 선수의 이야기로 성장기의 고통과 외로움을 표현한 작품 '다른 여름'의 최치언 작가에게 돌아갔으며, '허길동전'의 김승진 음악감독과 '붉은 낙엽'의 신승렬 무대디자이너가 무대예술상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던 프린지 '제17회 서울창작공간연극축제' 결과 창작집단 지구 옆 동네의 '옴니버스도 환승이 되나요?'와 종로예술극장 '리더스'가 프린지 창공 최우수작품상을, 극단 드란 '미치지 않고서야', 공영[00]주차장 '체크포인트'가 프린지 창공 우수작품상을 각각 수상했다.

'단막희곡' 공모에는 올해 총 109편이 응모해 신성우 작가의 '낯선 얼굴로 오는가'가 당선작으로, 윤미희 작가의 '성난 파도 속에 앉아 있는 너에게'가 가작으로 선정됐다. 이 작품들은 내년 서울연극제 '단막 스테이지'를 통해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제42회 서울연극제는 지난달 30일 개막했으며 전날(30일) 오후 이음센터 이음아트홀에서 폐막식을 열었다. 총 67회 공연 중 50회가 매진되었고 평균 객석점유율 91.9%를 기록하며 5년 연속 최고 점유율을 경신했다. 연극제는 오는 6월8일 합동평가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