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무용단 '그후 1년'…안무가 3인의 코로나19 이후 이야기
상태바
국립현대무용단 '그후 1년'…안무가 3인의 코로나19 이후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무용단이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안무가 3인의 이야기를 담은 '그 후 1년'을 오는 6월4~6일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국내 안무가 권령은과 김보라의 신작, 스페인 안무가 랄리 아구아데의 댄스필름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이들은 지난해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공연에 참여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취소되면서 이번 공연을 준비했다. 지난 1년에 대한 고민과 사유를 살펴볼 수 있다.

권령은은 '공연예술과 무용인의 생존을 위한 제의'라는 설정을 바탕으로 작품 '작꾸 둥굴구 서뚜르게'를 선보인다. 실물 관객이 없는 상황에서 공연예술가들은 정체성을 계속 유지할 수 있는지, 존재 가치를 붙잡고자 하는 무대다.

김보라는 '시간'에 관한 탐구로 작품 '점'을 선보인다. 몸을 통해 움직임과 공간을 생성하고, 감각적 상태를 남기는 데에 집중하며 작품 속 '시간'을 표현한다.

댄스필름 '승화'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있는 랄리 아구아데와 서울에 있는 무용수 8명이 시간적·공간적 한계를 극복하며 원격으로 진행한 현대무용 워크숍 현장 기록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