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칫날 빠지지 않는 '떡만들기' 무형문화재 된다
상태바
잔칫날 빠지지 않는 '떡만들기' 무형문화재 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떡메로 떡을 찧는 모습.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설날에 송편 빚고, 백일상에 백설기를 올리는 등 우리나라에서 중요한 날이면 빠질 수 없는 '떡'. 바로 이 떡을 만들고 먹는 행위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다.

8일 문화재청을 떡을 만들고, 나누어 먹는 전통적 생활관습인 '떡 만들기'를 신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

떡은 곡식 가루를 시루에 안쳐 찌거나, 쪄서 치거나, 물에 삶거나, 혹은 기름에 지져서 굽거나, 빚어서 찌는 음식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예로부터 일생 의례(백일·돌·혼례·상장례·제례)를 비롯해 주요 절기 및 명절(설날·정월대보름·단오·추석) 등에 다양한 떡을 만들고 나누어 먹는다.

또한 떡은 한 해 마을의 안녕을 비는 마을신앙 의례, 상달고사 등 가정신앙 의례, 별신굿 및 진오귀굿 등 각종 굿 의례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제물'이다. 뿐만 아니라 오늘날에도 개업떡·이사떡 등을 만들어서 이웃 간에 나누는 문화가 지속적으로 유지·전승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떡은 한국인이 일생 거치는 각종 의례와 행사 때마다 만들어서 사회구성원들과 함께 나누어 먹는 음식으로 '나눔과 배려', '정(情)을 주고받는 문화'의 상징"이라며 "공동체 구성원 간의 화합을 매개하는 특별한 음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례별로 사용되는 떡은 상징적 의미가 깃들어 있을 뿐만 아니라 한국의 문화를 이해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무형적 자산"이라고 문화재 지정 배경을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언제부터 떡을 만들어 먹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청동기·철기 시대 유적에서 시루가 발견된 점, 황해도 안악 3호분 벽화의 부엌에 시루가 그려진 점을 미루어 고대에도 떡을 만들어 먹었다고 추정된다.

'삼국사기'에서 떡을 뜻하는 글자인 '병'(餠)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고려사'를 비롯해 이규보의 '동국이상국집', 이색의 '목은집' 등 각종 문헌에서 떡을 만들어 먹은 내용이 구체적으로 확인된다.

조선 시대에는 농업 기술이 발달하고, 조리가공법이 발전하면서 떡 재료와 빚는 방법이 다양화되어 각종 의례에 떡의 사용이 보편화됐다. 각종 고문헌에 기록된 떡이 200종이 넘을 정도로 다양하다.

한국 의례음식의 대표적인 떡은 각종 의례에서 다양한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일례로, 백일상에 올리는 백설기는 예로부터 깨끗하고 신성한 음식이라 여겨 아이가 밝고 순진무구하게 자라길 바라는 염원을 담았고, 팥수수경단은 귀신이 붉은색을 꺼린다는 속설에 따라 아이의 생에 있을 액(厄)을 미리 막기 위해 올렸다.

백일잔치 이후에는 떡을 백 집에 나누어 먹어야 아이가 무병장수하고 복을 받는다는 속설에 따라 되도록 많은 이웃과 떡을 나누어 먹었다.

 

 

 

 

찐 송편. 성은 남이흥 종가 제공

 

 


또한, 우리나라의 떡은 지역별 지리적 특성을 반영한 산물들이 그 재료로 활용되고 있다. 강원도는 감자와 옥수수의 생산이 많아 '감자시루떡'과 '찰옥수수시루떡' 등이 전승되고 있고,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섬인 제주도는 예로부터 쌀이 귀하고 잡곡이 많이 생산되어 떡 재료로 팥·메밀·조 등이 재료로 활용돼 '오메기떡'·'빙떡'·'차좁쌀떡' 등이 전승된다.

문화재청은 8일부터 오는 7월7일까지 30일간 '떡 만들기'를 지정 예고하고, 예고 기간 중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다. 이후 무형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무형문화재의 지정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떡 만들기'는 한반도 전역에서 온 국민이 전승·향유하고 있는 문화라는 점에서 이미 지정된 '김치 담그기', '장 담그기' 등과 같이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