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박물관서 7월에 꼭 봐야할 왕실 유물은
상태바
고궁박물관서 7월에 꼭 봐야할 왕실 유물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각유척.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7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조선 시대 도량형의 기준을 새롭게 정비한 '사각유척'을 정해, 박물관 상설전시관과 온라인(유튜브)에서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사각유척'은 조선 시대 놋쇠로 만든 사각기둥 모양의 자다. 현재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된 것이 유일하게 남아 있다. 1740년(영조 16년), 당대 최고의 과학기술 장인 최천약이 문란해진 도량형의 표준을 정립하고자하는 왕명에 따라 만들었다고 전한다.

조선 시대에는 쓰이는 대상에 따라 다른 기준의 자를 사용했다. 사각유척에는 예기척(제사도구)과 주척(과학측량기구)을 한 면에 넣고 나머지 각 면에 돌아가면서 황종척(악기), 영조척(건축), 포백척(옷감)을 새겨 조선 시대에 쓰였던 5가지 기준의 자를 한 몸에 새겼다.

이 유물은 조선왕실의 다른 유물들보다 화려하지 않지만 백성들을 슬기롭고 조화롭게 다스리기 위한 노력이 이런 국가 표준의 척도를 만들고 관리하는 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조선 후기에는 지방 관리들의 부정과 잘못을 감찰하기 위한 어사들이 마패와 더불어 사각유척을 지니고 다니면서 표준에 맞지 않게 쓰이는 도량형을 관리하고 교정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각유척은 국립고궁박물관 지하 2층 과학문화실 '조선의 도량형'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박물관 입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하며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박물관 누리집과 문화재청·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국영문 자막과 함께 해설영상도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