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이집트실'전…높은 관심에 전시기간 4개월 연장
상태바
국립중앙박물관 '이집트실'전…높은 관심에 전시기간 4개월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세스 2세.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국립중앙박물관이 오는 11월7일까지 예정한 세계문화관 이집트실의 전시 기간을 2022년 3월1일까지 연장한다.

'삶, 죽음, 부활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이집트의 장구한 역사와 독특한 세계관을 소개하는 이집트실은 공개 직후부터 대중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현재도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빼놓지 않고 들르는 곳 중 하나로, 앞으로도 두 번의 방학 기간 관람객을 더 만날 수 있게 됐다.

2019년 12월에 조성한 이집트실은 국내 최초의 이집트 상설 전시실로 미국 브루클린박물관이 소장한 이집트 문화재 94건을 약 2년간 전시하기로 예정했다.

세계의 다양한 문화를 언제든 쉽게, 무료로 관람할 수 있도록 마련한 전시였지만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박물관이 2020년에 4차례 휴관했다.

이에 따라 박물관은 관람객들이 전시를 찾을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제공하지 못했다고 판단해, 소장처인 브루클린박물관과 공유하고 전시 기간을 약 4개월(114일)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이집트실은 상설전시관 3층(306호)에 있어 상설전시관 관람을 예약하여 입장하면 별도의 절차 없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입장료는 무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