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요일의 기록’·‘모든 요일의 여행’ 리커버 출간
상태바
‘모든 요일의 기록’·‘모든 요일의 여행’ 리커버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요일의 기록’과 ‘모든 요일의 여행’ 리커버 에디션 입체 표지

북라이프가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 온 베스트셀러 에세이 시리즈 ‘모든 요일의 기록’과 ‘모든 요일의 여행’의 10만 부 돌파를 기념해 리커버 에디션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저자 김민철은 크리에이티브의 최전선이라 할 수 있는 국내 최대 독립 광고 대행사 TBWA KOREA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여러 권의 책을 출간한 에세이스트다. 그는 △모든 요일의 기록 △모든 요일의 여행 △하루의 취향 △치즈: 치즈 맛이 나니까 치즈 맛이 난다고 했을 뿐인데 △우리는 우리를 잊지 못하고 등을 썼다.

2015년 출간된 저자의 첫 번째 에세이 모든 요일의 기록이 한 줄의 문장을 쓰기 위해 수백 개의 감각과 기억을 사용하는 카피라이터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책이라면, 이듬해인 2016년 선보인 모든 요일의 여행은 낯선 삶의 틈에서 작지만 확고한 나만의 행복을 찾아가는 여행자의 마음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책이다.

‘모든 요일의 기록’은 읽고 쓰고, 듣고 쓰고, 찍고 쓰고, 배우고 쓰고, 쓰기 위해 쓰는 카피라이터의 일상 기록이다. 자신을 “내가 쓴 카피 한 줄도 못 외우는 카피라이터”라고 말하는 저자는 이러한 악조건을 성실한 ‘기록’으로 극복해냈다. 또한 일상에서 아이디어의 씨앗을 키워가는 카피라이터의 시각을 담백하고 진실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모든 요일의 여행’은 익숙한 일상에서 벗어나 자기만의 여행을 직조해가는 카피라이터의 여행 기록이다. 여행만큼 자기 자신을 완전히 드러내는 또 있을까. 속도와 욕심을 줄이고 자신만의 취향과 시선을 되찾기로 한 저자가 낯선 도시에서 몰랐던 자신의 모습과 만나고 흘러가는 바람을, 햇빛을, 사람들의 모습을 음미하는 과정을 담았다.

10만 부 돌파를 기념해 리커버 에디션으로 새롭게 탄생한 모든 요일의 기록과 모든 요일의 여행 표지 작업은 일러스트레이터 에토프(étoffe) 작가가 맡았다. ‘곱슬머리 작가’ 김민철의 모습을 연상시키는 위트와 편안한 감성으로 새로운 독자뿐만 아니라 기존 독자들의 마음마저 설레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