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속 경주' 태안 마도 해역서 출수한 닻돌, 전시로 만나본다
상태바
'바다 속 경주' 태안 마도 해역서 출수한 닻돌, 전시로 만나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닻돌(배를 정박시킬 때 사용하는 나무닻이 물속에 잘 가라앉도록 묶었던 길고 큰 돌).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바다 속 경주'로 불리는 태안 마도 해역에서 출수(出水)한 닻돌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태안에 내린 닻돌, 빛을 보다' 전시를 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나무닻과 닻돌의 결합 양상을 보여주는 재현품과 선박에서 닻의 위치를 알 수 있는 조운선 모형, 태안 앞바다에서 건진 한국 닻돌과 중국 닻돌을 선보이는 자리다.

태안 마도를 비롯해 서해에서 발견된 우리나라 닻돌은 대부분 자연석을 거칠게 가공하여 사각 모양(장방형)으로 만들고 나무 닻과 결합하기 위해 밧줄을 묶을 수 있도록 홈을 판 형태다.

길이 40~50cm 내외, 무게 5~30kg인 소형부터 길이 2m가 넘고 무게 300~700kg에 이르는 대형 닻돌 등 그 크기와 형태가 다양하다. 암석 종류는 응회암, 화강암, 맥암, 편마암, 셰일 등 여러 종류가 확인됐다. 한국 닻돌뿐 아니라 정형화된 막대형 중국 닻돌도 일부 출수되어 동아시아 교역을 입증해 준다.

아울러 전시와 연계해 이철한 전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관이 '전통 한선과 닻돌'이라는 주제로 14일 오후 1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강당에서 강연할 예정이다.

한편, 태안 해역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수중 문화재가 발견된 곳으로 2007년부터 태안선, 마도 1~4호선 등 5척의 난파선이 발굴된 바 있다. 2009년부터 진행된 탐사와 시굴조사를 통해 다양한 형태와 크기의 닻돌 또한 140점 이상이 발견되어 과거 이곳이 중요한 교통로였음을 알 수 있는 곳이다.

 

 

 

태안에 내린 닻돌, 빛을 보다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