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더데빌' 중국 진출…10개 도시 투어 예정
상태바
창작뮤지컬 '더데빌' 중국 진출…10개 도시 투어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판 뮤지컬 '더데빌' 공연 사진


국내 창작뮤지컬 '더데빌'이 중국에 진출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더데빌'은 국내 공동제작사 알앤디웍스(R&D WORKS)와 페이지원(PAGE1)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그룹인 다마이(Damai), 마이라이브(Mailive), 그리고 어메이즈랜드 프로덕션(Amazeland Production)과 파트너사로 협약해 중국에 진출했다.

중국 시장에 맞게 제작돼 지난 5월 1800석 규모의 중국 상하이 그랜드 씨어터 무대에 오른 '더데빌'은 전석 매진 기록을 세웠다.

제작사 측은 "상하이 공연의 성공은 뮤지컬 '더데빌'이 글로벌 콘텐츠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라고 평가했다.

'더데빌'은 상하이에 이어 6월 우시, 7월 베이징, 8월 닝보, 9월 쑤저우 등 10개 도시에서 투어 공연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일본 진출도 준비 중이다.

괴테의 소설 '파우스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더데빌'은 빛의 상징 '엑스화이트'(X-WHITE)와 어둠의 상징 '엑스블랙'(X-BLACK) 등 빛과 어둠, 선과 악을 상징하는 개성 강한 네 명의 이야기를 풀어낸 작품이다.

중국판에는 중국 톱 뮤지컬 배우로 손꼽히는 리우링페이(刘令飞)를 비롯하여 떠오르는 라이징 스타 쟈판(贾凡) 등이 출연한다.

국내에서는 오는 12월 서울 종로구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