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의 변화에서 오는 사랑과 이별... ‘생각했다’ 출간
상태바
계절의 변화에서 오는 사랑과 이별... ‘생각했다’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연우 지음, 좋은땅출판사, 112쪽, 1만원

좋은땅출판사가 ‘생각했다’를 펴냈다.

시집과 동화집, 에세이를 펴낸 이연우 저자가 이번엔 다시 시집으로 돌아와 네 번째 시집 ‘생각했다’를 출간했다.

저자는 계절의 변화에서 오는 사랑과 이별을 소박하게 이야기했다.

책을 내고 나서 저자가 하는 말은 모두 변명일 뿐이라며 할 말이 남지 않았다고 시집의 첫 문장을 시작한 저자는 짧은 시를 통해 독자의 문장을 채워 넣을 큰 여백을 곳곳에 남겨 뒀다.

또한 시집 전반에 걸친 여린 언어들을 통해 대상에 대한 농도 짙은 그리움을 살펴볼 수 있다.

‘생각했다’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