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역에서 스마트폰으로 증강현실공연 즐긴다"
상태바
"기차역에서 스마트폰으로 증강현실공연 즐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 사이 문화두기' 캠페인


7월27일부터 8월26까지 한 달간 전국 주요 기차역에서 스마트폰으로 누구나 증강현실(AR)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사람 사이 문화두기' 캠페인을 서울, 용산, 수서, 강릉, 오송, 대전, 전주, 광주송정, 동대구, 부산역 등 전국 10개 기차역에서 진행한다.

문체부는 최근 느슨해진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국민 누구나 비대면 문화 공연으로 마음을 위로할 수 있도록 '사람 사이 문화두기' 캠페인을 기획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기차역 맞이방 의자에 한 칸씩 띄어 앉도록 유도하기 위해 새롭게 디자인한 '비워주세요' 스티커를 부착하고 스티커에 증강현실 공연을 볼 수 있는 정보무늬(QR코드)를 넣었다.

정보무늬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비추면 국악 인디 음악 수어 음악 클래식 발레 등 다양한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증강현실 공연은 문체부 소속 Δ국립국악원(전통예술인 뮤직비디오 프로젝트 '국악인') Δ(재)국립발레단(클래식 및 창작 발레 작품)을 비롯해 예술인들이 재능 기부한 공연 영상 37편을 마련했다.

재능기부한 예술인은 Δ선우정아 옥상달빛 십센치(10CM) 새소년 최정윤 등의 음악인이 소속된 '매직스트로베리 사운드'(인디 음악) Δ수어 문화예술 콘텐츠를 기획·제작하는 '핸드스피크'(수어랩·수어뮤지컬) Δ원형준·윤유정·서수민(클래식 실내악 연주) 등이다.

이번 캠페인은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 한국철도공사(사장직무대행 정왕국) 주식회사 에스알(SR 대표이사 권태명)과 함께 한다.

캠페인 홍보영상은 문체부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페이스북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보근 문체부 대변인은 "공연 예술인에게는 비대면 무대로나마 관객을 만나게 하고 국민께는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도 5분여 공연 감상 기회를 드리고자 했다"며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우리 문화 콘텐츠가 증강현실 등의 기술과 결합해 더욱 많은 사람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전해지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사람 사이 문화두기' 캠페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