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작가 강종열...인상주의적 화법으로 생명의 빛을 화폭에 담아내다
상태바
‘동백꽃’ 작가 강종열...인상주의적 화법으로 생명의 빛을 화폭에 담아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mella 부분도 / 강종열 作
Camella 부분도 / 강종열 作

숲은 모든 생명체를 포용하고 아우른다. 소멸된 생명체가 새로운 생명을 생성하기 위한 밑거름이 되고, 재탄생되는 등 자연의 순환이 실행되는 공간이 바로 숲이다. 숲은 우리에게 생의 흐름, 공존, 생성적 삶에 대한 인식을 전해주는 공간이다. 숲을 보고, 거닐고, 사유해보아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을 것이다.

강종열 작가는 거대한 숲을 그린다. 아니 숲을 그렸다기보다는 숲의 인상을 안겨준다. 분명 풍경이고 숲을 연상시키는 흔적이지만 동시에 거대한 물감의 층위를 이루는 질료덩어리며, 촘촘한 붓질을 전달하는 기록이고, 자연에서 경험한 인상과 기억의 결과물이다.

특정 대상의 재현으로서의 회화가 아닌 그 이면 세계를 화폭에 담아내는 작업을 하고 있는 그는 자신을 둘러싼 자연에서 그림의 실마리를 잡았다. 일상에서 만난 자연을 소재로 그리는데 대부분 ‘동백나무 숲’이다. 작가는 “동백을 그린다는 것은 삶에 대한 성찰과 생명력, 봄을 기다리는 순수한 마음, 어쩌면 제 자신을 그리는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얼핏 나무의 형체와 꽃잎들이 다가오고 나머지는 온통 물감으로 화면에 가득 채워져 있다. 엄청난 양의 물감들로 가득한 그의 작업은 감각적으로 느낀 인상을 순수하고 단순하게 묘사하는 ‘인상주의’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인간의 눈으로 보이는 외부세계를 어떻게 그림으로 담아낼 수 있느냐 하는 문제는 인상주의 시기를 지난 현재 여전히 회화에서 중요한 과제로 남아있다.

강종열 작가 역시 자연에서 찾을 수 있는 다양한 소재들이 빛에 의해 어떻게 달리 보이는지, 그리고 이를 어떠한 방식으로 화폭에 담아낼 것인지 끊임없이 연구해오고 있다. 그는 색의 분할이나 점묘 등에 의지하기 보다는 그가 몸으로, 감각으로 체득한 숲의 깊이와 색상 변화를 가시화시키고자 한다.

흉내 낼 수 없는 작가 고유의 물감 자국, 즉 자필적 제스처에 대한 열망과 그 제스처를 통해 어떤 구상적 내용에도 의지하지 않고 반짝이며 출렁이는 숲의 놀라운 장면을 캔버스에 담아내고 있다. 보는 이 역시 그림 속으로 빠져들게 하며 마치 숲 안으로 들어온 듯 한 느낌을 준다.

화면에 온통 채워진 붓질 흔적들은 나무줄기와 잎사귀, 빽빽한 동백 숲의 틈으로 새어 들어와 퍼지는 빛의 산란을 감각적으로 표현해낸 결과물이다. 빛의 산란을 화려하면서도 섬세하게 그려낸다.

작가는 “실제로 동백 숲은 검고 촘촘해 다른 세계에 온 느낌입니다. 어두운 동백 숲은 생명이 산란하는 듯 한 느낌이어서 참 좋아요. 제 작업을 통해 관객들이 생명의 에너지와 신비로움을 느끼며 사색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작가 강종열
작가 강종열

◇ 전시 주요 이력

2017_ 여수세계박람회 기획 개인전 (여수)

2016_ GS칼텍스 예울마루 초대 개인전(여수)

         _ 오스갤러리 초대 개인전(전주)

2015_ 광주아트갤러리 초대 개인전(광주)

2014_ Gallery Spazio 85(이탈리아, 로마)

2013_ 아트페어(상해, 싱가폴, 뉴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