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긴 지금 The Long Now’ 전시회 개최
상태바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긴 지금 The Long Now’ 전시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지금 The Long Now’ 전시회 포스터

‘지금 꼭 사야, 지금 꼭 가야, 지금 꼭 먹어야, 지금 꼭 읽어야’ 지금 당장 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일들이 넘쳐나는 시대에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 낙원악기상가 내 전시 공간 d/p에서 ‘시의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전시가 열린다.

9월 18일까지 ‘긴 지금 The Long Now’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낙원악기상가 신진 기획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최나욱 큐레이터가 기획했다. 건축학을 전공한 최나욱 기획자는 서울 대표 근대문화유산인 낙원악기상가에 자리 잡은 전시장 d/p가 현대미술 담론을 이끌어가는 모습을 보며 ‘시의적절하다’는 의미가 매우 임의적이고 상대적이라는 주제의식을 갖고 전시를 기획하게 됐다.

이번 전시는 △전혜주 △정재경 △이현종 △허수연 등 미술계의 여러 층위를 대표하는 네 명의 작가가 시의성에 대한 저마다의 해석을 오브제와 사운드, 영상 퍼포먼스 등으로 보여준다. 또한 최나욱 기획자와 김건희 전시 디자이너가 함께 좌대에 바퀴를 달아 마치 좌대가 전시장을 표류하는 듯한 장면을 연출한다. ‘흔히 보편 상식이라고 생각되는 것들도 상당히 임의적일 수 있으니 우리에게 필요한 건 시의성을 넘어서는 것이다’란 전시 주제를 표현하기 위한 장치다.

전시는 9월 18일까지 열리며, 입장료는 무료다. 더 자세한 정보는 낙원악기상가 전시 공간 d/p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전한 관람을 위해 출입자 명부 작성 등 방역에 철저히 신경 쓰고 있다.

우리들의 낙원상가 담당자는 “낙원악기상가는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자 전시·공연·강연 등 다양한 예술·문화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며 “현대인을 압박하는 시의성에 도발적인 질문을 던지는 이번 전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시 공간 d/p는 별들이 흩어지고 모이는 ‘이산 낙원(discrete paradise)’의 약자로 다양한 개인들이 모여 그들 각자의 낙원, ‘우리들의 낙원’을 만들어내는 공간을 지향하며 다채로운 기획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