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일본에서 환수한 '국새 대군주보' 등 국새 4과 보물됐다
상태바
미국·일본에서 환수한 '국새 대군주보' 등 국새 4과 보물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물로 지정된 국새 대군주보 측면. 문화재청 제공


미국과 일본에서 환수한 국새 4과가 보물이 됐다.

24일 문화재청은 2019년 미국에서 환수한 19세기 '국새 대군주보'를 비롯해 1946년 일본에서 회수한 대한제국기 '국새 제고지보', '국새 칙명지보', '국새 대원수보' 등 4과를 보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고려 시대 금속공예 기술의 절정을 보여주는 '서울 영국사지 출토 의식공양구 일괄'을 비롯해 조선 초기 음식조리서인 '수운잡방', 불경 '예념미타도량참법 권1~5' 등 공예·전적 3건도 보물로 지정한다.

'국새 대군주보'는 1882년(고종 19년) 7월1일 제작된 것으로, 높이 7.9cm, 길이 12.7cm 크기로 은색의 거북이 모양 손잡이(귀뉴)와 도장 몸체(인판)로 구성된 정사각형 형태의 인장이다. 보면에는 구첩전으로 대조선국의 대군주라는 의미를 지닌 '대군주보'(大君主寶)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다.

외교, 고위 관원 위임장, 사령장, 대군주의 명으로 반포되는 법령 등에 날인한 국새로, 2019년 12월 미국의 재미교포로부터 기증받아 환수됐으며, 지금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보관하고 있다.

'국새 대군주보'가 만들어진 배경에는 19세기 말 급변하던 국제정세와 이에 대응하기 위한 조선왕실의 고민이 함께 담겨 있다. 당시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을 앞두고 고종은 국가의 상징물인 국기와 국새를 함께 만들도록 명했으며, 무위영(고종대 궁궐 수비를 맡은 관청)에서 호조의 예산을 지원 받아 완성했다.

이 국새는 고종이 대외적으로 국가의 주권을 표시하는 용도로 국가 간 비준이나 공식 문서에 자주독립국을 지향하는 의미로 사용하기 위해 제작했다. 당시 총 6과의 국새가 만들어졌지만 이 '국새 대군주보'만 유일하게 지금까지 전해진다.

 

 

국새 대군주보 보면. 문화재청 제공

 

국새 대원수보 측면.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국새 대군주보'는 이처럼 갑오개혁을 전후한 국제정세의 변화와 이에 대한 조선의 대응 방식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유물"이라며 "서체, 형태 재질, 주물방식 등 대한제국 이전 고종 대 국새제작 방식이 담긴 현재로서는 유일하게 알려진 유물이라는 점에서 보물로 지정해 보존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함께 보물로 지정한 '국새 제고지보', '국새 칙명지보', '국새 대원수보'는 모두 대한제국기(1897~1910)에 제작된 것으로, 한일강제병합이 이루어진 6개월 후인 1911년 3월 약탈당해 일본 궁내청으로 들어가는 수모를 겪었다.

광복 후 1946년 8월15일 미군정이 궁내청에서 환수해 총무처(1940~1960년대 국무총리 소속 아래 설치됐던 중앙행정기관)에 인계한 후 1954년 6월28일 총무처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다시 인계하면서 현재까지 전해오고 있다.

국새 4과와 함께 보물로 지정된 '서울 영국사지 출토 의식공양구 일괄'은 조선 시대 유학자 조광조(1482~1519)를 기리기 위해 세운 도봉서원의 중심 건물지로 추정되는 제5호 건물지의 기단 아래에서 2012년 수습된 것이다.

출토된 유물 총 67건 79점 중 매장환경을 알려주거나 명문이 있어 제작 시기가 뚜렷한 것들 중 조형성이 우수한 작품을 선별한 결과, 금동금강저 1점, 금동금강령 1점, 청동현향로 1점, 청동향합 1점, 청동숟가락 3점, 청동굽다리 그릇 1점, 청동유개호 1점, 청동동이 1점 등 총 10점을 지정하기로 했다.

원래 조선 시대 도봉서원 터라고 알려진 이곳은 2017년 추가 발굴조사를 진행하는 도중 고려 초기 고승 혜거국사 홍소(899∼974)의 비석 파편이 발견됐고, 비문의 내용 중 '도봉산 영국사'(道峯山 寧國寺)라는 명문이 판독됨에 따라 이 지역이 고려시대 사찰 '영국사'의 터였음이 새롭게 밝혀졌다.

이로써 도봉서원이 영국사 터에 건립되었다는 사실과 발굴지에서 수습된 금속공예품은 바로 영국사에서 사용한 고려 불교의식용 공예품이었음을 알 수 있게 됐다.

이밖에 '수운잡방'은 경북 안동의 유학자 김유(1491∼1555)에서부터 그의 손자 김영(1577∼1641)에 이르기까지 3대가 저술한 한문 필사본 음식조리서이다. '수운잡방'은 즐겁게 먹을 음식을 만드는 여러 가지 방법이라는 의미로, 음식 조리서가 보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은 첫 사례이다.

 

수운잡방. 문화재청 제공

 


불경 '예념미타도량참법 권1~5'도 보물로 지정됐다. 우리나라에서 현존하는 '예념미타도량참법'의 가장 오랜 판본은 1376년(고려 우왕 2년)에 고려의 승려 혜랑 등이 간행한 책이 전하며,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고불사 소장본은 1474년께 찍은 판본으로 추정된다. 이 판본은 간행 이후 전국의 여러 사찰에서 간행되는 '예념미타도량참법'의 모태가 되는 자료로서 조선 전기 불교사상과 인쇄문화사를 살필 수 있는 중요자료이다.

문화재청은 "'국새 대군주보', '서울 영국사지 출토 의식공양구 일괄' 등 7건에 대해 정부혁신과 적극행정으로 임해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체계적으로 보존‧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