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양씨,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고법' 보유자 최종 인정
상태바
박시양씨,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고법' 보유자 최종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소리(고법) 보유자 박시양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고법' 보유자로 박시양씨(60)를 인정했다고 23일 밝혔다. 고법은 판소리 가객의 소리에 맞춰 고수가 북을 반주법을 가리킨다.

문화재청은 박시양씨와 관련해 문화재청 누리집과 관보에 30일 이상 예고했고, 기간 중 접수된 여러 의견에 대해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친 뒤 최종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했다.

박시양씨는 고(故) 김성래 전 보유자(1929~2008)에게 고법을 배웠으며, 2001년도부터 국가무형문화재 전승교육사로 인정돼 그간 고법 전승에 힘써 왔다.

문화재청은 "이번 보유자 인정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오랫동안 판소리의 계승에 전념해 온 전승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전승 현장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