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뮤지컬 기대작…'하데스타운'·'엑스칼리버'·'헤드윅'
상태바
하반기 뮤지컬 기대작…'하데스타운'·'엑스칼리버'·'헤드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기대작품 분야별 1위 작품


하반기 뮤지컬 중 관객들이 관람하고 싶은 기대작은 '하데스타운', '엑스칼리버', '헤드윅'이었다.

21일 인터파크는 '8월 이후 개막하는 뮤지컬 중 가장 관람하고 싶은 기대작' 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조사는 뮤지컬 관객 1992명을 대상으로 지난 13∼14일 진행됐으며, 초연, 창작, 라이선스, 대극장으로 작품을 분류해 각 문항당 한 작품씩만 선택할 수 있게 했다.

8월 이후 개막하는 초연작 10편 중 1위는 42.8%(850표)를 얻은 '하데스타운'이었다. 2위는 '관람하고 싶은 작품이 없다'는 응답(308표)이었고 3위는 '박열'( 212표), 4위 'V 에버 애프터'(185표), 5위 '메리셸리'(130표)였다.

창작 뮤지컬 30편 중에서는 '엑스칼리버'가 36.6%(729표)의 득표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프랑켄슈타인'(338표), 3위는 '팬레터'(85표), 4위 '트레이스 유'(83표), 5위 '개와 고양이의 시간'(69표) 순이었다.

 

 

관람 예정 작품 편수 조사(인터파크)© 뉴스1

 

 


라이선스 뮤지컬 11편 중에서는 '헤드윅'이 19.4%(384표)의 득표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351표를 얻은 '지킬 앤 하이드', 3위는 '하데스타운'(275표), 4위 '레베카'(241표), 5위 '빌리 엘리어트'(196표)였다.

대극장 뮤지컬 분야에서는 '엑스칼리버'(709표), '프랑켄슈타인'(357표), '하데스타운'(240표), '헤드윅'(161표), '지킬 앤 하이드'(152표) 순이었다.

관람 예정인 작품 수 질문에는 3~5편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35%(695표)로 가장 높았다. 1~2편이 27.1%(539표), 6~8편이 14.5%(289표)로 뒤를 이었다. 한 편도 관람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0.8%(15표)에 그쳤다.

인터파크 공연컨설팅팀 이동현 팀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연말로 갈수록 연말 공연 수요와 억눌렸던 문화생활에 대한 보복 소비 수요가 폭발하면서 평년 수준의 매출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