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오름극장 재개관 이후 첫 창극 '흥보전' 9월 개막
상태바
해오름극장 재개관 이후 첫 창극 '흥보전' 9월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극 '흥보전' 포스터

국립극장 산하 국립창극단이 신작 '흥보전'을 오는 9월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중구 장충동 해오름극장에서 초연한다.

창극 '흥보전'은 창극의 독창적 성격을 정립하는데 기여한 연출가 허규(1934~2000)의 '흥보가'(1998년)를 원작으로 삼아 동시대 상상력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이다. 배우 겸 연출가 김명곤, 명창 안숙선, 설치미술가 최정화 등이 참여한다.

김명곤 연출은 원작의 줄거리를 유지하되 행간에 독창적인 상상을 불어넣었다. '박'이라는 존재가 상징하는 민중의 염원을 중심으로 이야기 속 '제비나라' 장면을 새롭게 추가해 환상적이고 극적인 재미를 부여할 예정이다.

김 연출은 "고달픈 세상살이에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진 욕망을 그리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2021년 창극 '흥보전'은 다양한 인간의 면면을 드러내며 한 번쯤 판타지를 꿈꾸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안숙선 명창이 작창을, 박승원이 음악감독을 각각 맡는다. 채향순은 안무를 맡아 익살스러운 동작부터 제비들의 웅장하고 화려한 군무까지 다채로운 움직임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흥보 역에 김준수, 놀보 역에 윤석안을 비롯해 총 59명이 해오름극장 무대를 가득 메운다. 국립창극단이 해오름극장 공식 재개관 이후 처음 선보이는 무대이기에 의미가 더욱 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