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유산' 무형문화재 공예품, 전시로 만나볼까
상태바
'살아있는 유산' 무형문화재 공예품, 전시로 만나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상-스툴 2020(채상장 보유자 서신정, 백석대학교 교수 박성철).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9월2일부터 8일까지 서울특별시 중구 한국의집 문향루에서 'Living Heritage,(리빙 헤리티지) 생활의 온기를 담다'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과거에 머물러있지 않고, 현대에 맞게 변화하며 전승되는 '살아있는 유산'(Living Heritage)인 무형문화유산 공예품을 선보이는 전시다.

국립무형유산원에서 공예종목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전통공예에 현대적인 디자인을 입혀 쓰임새를 높이는 '전승공예품 디자인개발 사업', 전승공예품 국가 인증 사업인 '전승공예품 인증제', 무형문화재 이수자들의 전시를 지원하는 '이수자 지원사업'의 결과물을 만나 볼 수 있다.

 

 

세화 부적 족자(각자장 이수자 이맹호). 문화재청 제공

 

 


전시품은 대나무를 엮어 상자를 만드는 채상 기술을 스툴에 접목해 실용성을 살린 '채상-스툴 2020'(채상장 보유자 서신정, 백석대학교 디자인영상학부 조교수 박성철), 책상 위의 서류나 소품을 수납할 수 있도록 제작한 '문갑_명시'(소목장 이수자 유진경 등을 포함해, 일상생활에서도 쓰임새 있는 장신구, 식탁용 식기, 가구, 생활잡화 등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의 공예작품 총 60여종이다.

전시에 앞서 연계 프로그램으로 다음 달 1일 오후 7시에 네이버 쇼핑라이브 '박경림의 사는 의미' 번외편인 '박경림의 리빙 헤리티지'를 통해 전통공예품을 판매한다.

이번 전시 관람료는 무료이며, 관람 신청은 네이버를 통한 사전예약과 한국의집 문향루에서 현장접수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