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연기 인생 65년 녹여낸 연극…리어왕, 10월30일 개막
상태바
이순재 연기 인생 65년 녹여낸 연극…리어왕, 10월30일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어왕 포스터. 파크컴퍼니 제공

연기 인생 65주년을 맞은 배우 이순재가 출연하는 연극 '리어왕'이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 10월30일부터 11월21일까지 오른다.

이번 연극은 서울대학교 극예술동문 중심으로 창단된 극단 관악극회에서 10주년 및 대배우를 기리기 위해 준비한 프로젝트로, 예술의전당이 공동 주최로 참여한다.

연극 '리어왕'은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에서도 가장 숭고하고 압도적이라고 평가받는 작품으로, 오만함에 눈이 가려져 진실과 거짓을 분별하지 못한 어리석음이 초래하는 갈등과 혼란을 다룬다.

행복한 은퇴를 꿈꾸었던 연로한 왕이 경험하는 비극과 처절한 삶의 여정을 통해 진실의 가치를 조명하고, 나아가 인간 본연의 냉혹성에 대해 성찰하게 만든다.

모든 것을 소유한 절대 권력자인 왕에서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미치광이 노인이라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리어왕' 역은 공연 역사상 최고령 배우인 이순재가 혼자 맡는다.

올해로 연기생활 65주년을 맞은 이순재는 1956년의 첫 연극무대 연기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연극, 영화, 드라마 등 매체를 가리지 않고 약 350여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고전 작품이 주는 힘이 있는데 기존에 있던 공연들과 달리, 제대로 된 리어왕을 보여주겠다"라며 "나의 65년 연기 인생의 경험을 모두 녹여내겠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 특히 주목할 점은 원작을 철저히 반영하는 셰익스피어 본연의 '리어왕'을 무대화한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국내외의 대표적인 셰익스피어 학술단체 임원을 역임하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하는 이현우 순천향대학교 교수가 번역과 연출을 맡았다.

이 교수는 이론과 실제를 아우르는 셰익스피어 전문가답게 산문과 운문의 구분 등 셰익스피어 언어의 특성을 꼼꼼히 반영한 새로운 번역을 선보이며, 기존 공연에서 간과돼 온 원작의 여러 행간의 의미를 면밀히 분석해낼 예정이다.

이순재의 원숙한 연기를 만날 수 있는 연극 '리어왕'의 선예매는 오는 8일 오전 11시에 예술의전당 유료회원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9일 오전 11시에 일반 예매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