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예의 현재를 유럽에 내놓다…밀라노 한국공예전
상태바
한국 공예의 현재를 유럽에 내놓다…밀라노 한국공예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까지 '사물을 대하는 태도' 주제로 작가 21명의 126점 전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이탈리아 '밀라노디자인위크'를 계기로 오는 10일까지 팔라죠 리타에서 '2021 밀라노 한국공예전'을 개최하고 있다.

지난 5일 개막한 '2021 밀라노 한국공예전'은 '사물을 대하는 태도'를 주제로 금속, 도자, 섬유, 유리, 목, 옻칠 등 한국 작가 21명이 제작한 작품 총 126점을 선보인다.

올해로 9번째를 맞이한 이번 전시는 현장뿐만 아니라 '밀라노디자인위크' 행사 주최 측인 모스카파트너스 누리집의 가상전시공간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문체부와 진흥원은 지난 7월6일부터 밀라노 푸오리살로네 누리집과 누리소통망 등을 통한 다양한 온라인콘텐츠로 이번 전시를 홍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