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으로 만난 이병철·정주영·박태준’ 출간
상태바
‘동상으로 만난 이병철·정주영·박태준’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도 지음, 좋은땅출판사, 280쪽, 1만6000원

좋은땅출판사가 ‘동상으로 만난 이병철·정주영·박태준’을 펴냈다.

이 책은 저자가 1년 동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가 3인, 이병철, 정주영, 박태준의 동상을 찾아가 동상과 관련된 이야기와 함께 이들이 이룬 업적을 정리한 세 기업가의 전기이자 에세이다.

많은 벤처 사업가에게 귀감이 되는 사진이 있다. 작은 사무실에서 컴퓨터 한 대를 놓고 일하는 남자, 옆에는 손으로 삐뚤하게 쓴 ‘아마존닷컴’이라는 글씨가 보인다. 바로 세계적인 기업 ‘아마존’의 창업 초기 제프 베조스의 모습이다. 이런 세계적 기업가의 성공기를 보고 누군가는 ‘우리나라에는 왜 이런 혁신적인 사업가가 없을까?’라고 질문할 수 있다. 사실 우리나라에도 50년 전 이미 혁신을 일궈 낸 세 명의 기업인이 있었다. 바로 삼성의 이병철, 현대의 정주영, 포스코(포항제철)의 박태준이다.

삼성전자는 지금 세계적인 기업이 돼 대한민국의 경제를 견인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닌 수준의 규모로 성장했다. 현대차와 포스코 또한 지속적으로 시대에 발맞춰 발전을 모색하며 세계적 기업에 올라섰다. 이 세 기업 그리고 세 창업주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는 사실이다. 이들은 다른 기업을 인수하기보다는 창업했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들은 당시 강고했던 사농공상(士農工商) 신분 질서에 맞섰고, 자신이 가진 것을 사회와 나눌 줄 알았기에 남들과 달랐다.

일제강점기 식민 지배와 전쟁을 겪은 세 사람은 항상 나라를 생각했다. 1962년 세계적 공업단지가 된 울산공업 단지 밑그림을 그린 건 이병철이었고, 한국을 세계의 무대에 알린 1988년 서울올림픽 유치의 주인공은 현대의 정주영이었다. 1997~8년 IMF 외환위기 때 일본 최고위층을 움직여 위기를 벗어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람은 박태준이었다.

저자는 소설 같은 세 기업가의 이야기를 각 인물의 동상을 찾아가며 하나씩 소개했다. 세 기업인의 성공 일화와 각 동상에 얽힌 이야기, 세 사람의 관계까지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다양하게 담았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우리나라에도 이미 50년 전에 이미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나 애플의 스티브 잡스 같은 혁명적 기업가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동상으로 만난 이병철·정주영·박태준’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