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야외공간, 현대미술 만나 정원 됐다…10일 개막
상태바
덕수궁 야외공간, 현대미술 만나 정원 됐다…10일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 


서울 중구 정동에 있는 대한제국의 궁궐 덕수궁이 현대미술과 만났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원성규)는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을 10일부터 덕수궁 야외에서 선보인다.

오는 11월28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는 현대미술가(권혜원, 김명범, 윤석남, 이예승, 지니서), 조경가(김아연, 성종상), 애니메이터(이용배), 식물학자/식물세밀화가(신혜우), 무형문화재(황수로) 등 다양한 분야와 세대의 작가 9팀이 참여했다.

이들은 '정원'(庭園)을 매개로 덕수궁의 역사를 돌아보고 동시대 정원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기는 작품을 제작했다.

권혜원의 영상작업은 몇 백 년 전부터 미래에 이르기까지 덕수궁 터에서 정원을 가꾼 가상의 정원사 5명의 대화를 중화전 행각에 설치했다.

윤석남은 폐목을 재생해 이름 없는 조선 여성들의 얼굴과 몸을 명쾌한 윤곽선과 밝은 색으로 그렸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 


지니서는 1911년 석조전 앞 대정원이 조성되는 과정에서 중화전 행각에 주목했다. 그는 바람과 햇빛이 투과하면서 시시각각 변하는 작품을 통해 관람객이 주변 풍경을 새롭게 발견하도록 돕는다.

김명범은 전통적으로 오래살면서 죽지 않는다는 생물 중 하나로 간주된 사슴을 스테인리스스틸로 주조해 즉조당 앞에 놓인 세 개의 괴석과 함께 놓았다.

중요 무형문화재 제124호(궁중채화) 황수로는 일제강점에 의해 맥이 끊긴 채화문화를 되살렸다. '채화'(彩華)는 조선시대 궁중공예의 정수이자 정원문화의 하나다.

조경가 김아연은 덕홍전과 정관헌이 마주하는 장소에 카펫을 활용해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하이브리드 정원을 만들어낸다.

애니메이터 이용배와 조경학자 성종상은 고종의 삶을 되돌아보면서 그가 상상했을 정원을 애니메이션으로 재현했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 언론공개회. 


식물학자이자 식물세밀화가인 신혜우는 서양의 여러 외래식물이 국내로 반입되던 근대기 대한제국 황실 전속 식물학자를 상상하며 봄부터 덕수궁 내 식물을 채집, 조사하고 여기에 담긴 이야기를 표본과 세밀화 등으로 풀어낸다.

미디어아티스트 이예승은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혼종적인 덕수궁에 21세기 가상의 정원을 만든다.

한편, 이번 덕수궁 프로젝트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협력해 미술과 음악이 만나는 풍요로운 감각의 향연을 온라인을 통해 펼친다.

밴드'잠비나이'의 심은용, 김보미가 윤석남, 김명범, 김아연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신곡을 제작했고 세 작가의 작품 앞에 놓인 QR코드를 태그하면 감상할 수 있다. 미술작품을 관람하면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감각적 체험이 관객을 기다린다.

'덕수궁 프로젝트'는 2012년 처음 시작해 2017·2019년에 이어 올해 네 번째로 열린다. 전시는 11월28일까지 덕수궁 야외에서 개최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는 장르, 매체, 세대, 성별 등을 어우르는 다양한 해석이 담긴 도심 속 아름다운 정원"이라며 "국민들이 가을의 덕수궁 정원을 거닐며 잠시 상상과 휴식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 언론공개회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